스튜어트 7.1이닝 무실점 특급투, 허프에 판정승
    • 입력2016-10-22 17:14
    • 수정2016-10-22 17: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6회까지 무실점 호투 펼치는 NC 선발 스튜어트
NC 선발투수 스튜어트가 22일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2016 KBO리그 NC와 LG의 플레이오프2차전 6회초 수비를 마친 뒤 덕아웃으로 들어가면서 코칭스태프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스튜어트는 6회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치고 있다. 2016. 10. 22.마산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마산=스포츠서울 이환범선임기자] NC 외국인선수 재크 스튜어트가 눈부신 호투로 팀 승리의 디딤돌이 됐다.

스튜어트는 22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LG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 선발등판해 7.1이닝 2안타 1사구 7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해 포스트시즌 3승째를 따냈다. 지난해 두산과의 PO2차전에서 1실점 완투승을 거뒀는데, 이날은 LG의 특급외국인투수 데이비드 허프와의 맞대결에서 승리하며 팀의 연승 디딤돌을 놓아 환하게 웃었다.

최고구속 149㎞의 직구에 투심과 커터가 잘 먹혔고, 후반엔 커브를 적절하게 섞어던지며 LG 타선을 예봉을 피했다.

스튜어트는 “초반엔 직구 위주의 볼배합을 했고, 후반엔 커브를 적절히 섞어 던졌다. 포수 김태군의 볼배할을 따랐다”고 호투의 비결을 밝혔다.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면 두산과 다시 맞붙는데 이에 대해서는 “당연히 한국시리즈에 진출해 두산과 다시 붙고 싶다. 하지만 플레이오프를 통과하는 게 먼저다. 다시 언제든 나갈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