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구르미]①'믿보' 박보검-김유정 이렇게 연기를 잘했었나? 명불허전 사극케미
    • 입력2016-08-23 06:05
    • 수정2016-08-23 07:1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g3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섣부른 판단은 필요없었다.

22일 첫 방송된 KBS2 새월화극 ‘구르미 그린 달빛(이하 구르미)’의 박보검, 김유정이 흠잡을 데 없는 연기력으로 첫 테이프를 완벽하게 끊었다. ‘이렇게 연기를 잘했던가’ 싶을만큼 천연덕스럽고 능글맞은 표정연기가 일품이었다. 두 사람의 커플 케미도 기대 이상이었다. 임금 앞에서 컨닝페이퍼를 유창히 읽는 세자에, 남녀상열지사에 도가 튼 연애상담가 삼놈으로 만만찮은 캐릭터를 보여준 둘은 ‘구르미 그린 달빛’이 비추는 궁궐에서 재회하며 흥미진진한 시작을 알렸다.

둘의 첫 만남은 저잣거리에서였다. 뭔가 크게 될 놈이라는 뜻의 ‘삼놈’으로 불리는 홍라온(김유정 분)이 아버지의 병구완을 위해 한 각종 아르바이트가 사달이 났기 때문이다. 어린 시절부터 남장을 한 채 자란 라온은 전쟁통에 고아가 된 자신을 거둬준 아버지가 병에 걸리자 약값을 구하기 위해 가리지않고 일을 한다. 그 중 가장 짭짤한 일이 연애상담과 연애편지 대필이다.

라온은 한 여인을 향해 연모를 태우고 있는 도련님(안병세 분)을 위해 대필을 했는데, 하필 그의 그녀가 이 나라의 왕세자 이영(박보검 분)의 여동생 명은(정혜성 분)이었던 것. 유창한 편지에 마음을 홀랑 뺏긴 누이를 보다못한 영은 발칙한 편지의 주인공을 만나기위해 암행을 나간다. 저잣거리에서 남사당패의 공연을 우연히 보게된 영은 한 광대가 연기하는 철없는 자가 바로 자신임을 알고 분개한다.

“네 이놈 감히 왕과 세자를 모욕하고 살아날 것같으냐”라는 뜬금없는 일갈에 광대탈을 살짝 든 라온은 영의 얼굴을 언뜻 보지만, 사람들의 시선이 꽂히자 영은 곧장 자리를 뜬다. 이후 두 사람은 목멱산 정자에서 또 한번 재회한다. 영이 직접 편지를 써 문제의 도련님을 불러냈기 때문. 도련님은 자신이 편지를 쓴 상대가 공주임을 알고 뒤늦게 라온에게 감히 올려다 볼 수도 없는 분에게 결례를 했다며 대신 나가 거절을 해달라고 부탁한다.
g2
KBS2‘구르미그린달빛’ 출처|방송화면캡처
도포자락을 휘날리며 재회한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생각을 하게 된다. 영은 딱 봐도 양반같지 않은 라온이 거짓으로 글을 써 명은을 꾄 것이 틀림없다 생각하게 되고, 라온은 도련님의 연정 상대가 남자이니 영이 남색을 밝히는 인물인 줄로 오해한다. 결국 영은 라온의 거짓을 밝히기 위해 “어디 사는 놈인지 확인해야겠다. 너희 집으로 가자”며 라온을 추궁했고, 위기에 빠진 라온은 빚독촉을 하는 왈패들이 만들어놓은 똥구덩이에 영을 밀어넣고 도망을 가려한다.

하지만 영이 죽자사자 라온의 발목을 잡으며 둘은 똥구덩이에서 또 한번 티격태격하게 된다. 꾀로도 영악함으로도 절대 세자에 밀리지 않는 라온은 결국 세자의 어깨를 밟고 올라가 구덩이를 탈출하지만 “내 곧 사람을 보내리다”라는 말만 남기고 줄행랑을 친다. 멀리 도망간줄 알았던 라온은 하지만 금세 영의 앞에 등장했다. 왈패들이 라온을 붙들어 내시만드는 곳에 팔아넘겼기 때문.

남자처럼 사는 것도 모자라 내시가 되는 위기에 처한 라온은 결국 기지를 발휘, 칼잡이(이문식 분)의 영웅심을 부추겨 술을 먹여 마치 거세를 한 듯 계략을 꾸며 내시가 된다. 첫 번째 위기는 넘겼지만 두번째 위기, 신체검사가 남아있었다. 라온은 야반도주를 결심하고 궁을 나서던 차 또 다시 운명과 마주쳤다. 바로 영이었다. 달빛 아래서 자신을 똥구덩이에 빠뜨린 괘씸한 녀석을 재회한 영은 “반갑다. 멍멍아”라고 말하며 흥미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두 사람의 찰떡 호흡이 빛난 ‘구르미’는 단숨에 청춘사극 바람몰이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통했다. 쾌속 스타트에 이어 2회에서는 내시부에 들어간 라온의 험난한 궁생활이 그려질 예정이다. 짧게 등장했던 김윤성(진영 분)과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동궁별감 김병연(곽동연 분) 등 인물들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