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회 소외계층 아동 320명 초청, 야구교실 개최
    • 입력2016-07-19 10:12
    • 수정2016-07-19 10: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DSC_1087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가 오는 18일붜 소외계층 어린이 320명을 초청해 야구교실을 개최한다. 사진제공 | 한은회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가 한국의학연구소(KMI)와 손잡고 소외계층 어린이들을 위한 야구교실을 개최한다.

한은회 야구교실은 수원시의 다문화가정, 소외계층 등 야구를 접하기 어려운 환경의 320여명 학생들이 참여하며 오는 7월 18일부터 10월 까지 3개월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장성호(KBS N 스포츠 해설위원) 조용준(MBC스포츠+ 해설위원), 현재윤(전 삼성, LG) 등 프로야구 은퇴선수들이 직접 강사로 참여하여 재능기부 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도모한다.

한은회 이순철 회장은 “KMI의 후원을 통해 수원지역 320여명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야구재능기부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야구교실 전, 후로 실시된 심리검사를 통해 참여 아이들의 야구 활동을 통한 정서 변화의 정도를 분석한 결과, 야구 활동은 신체발달 뿐만 아니라 자기 효능감과 근면감을 형성할 수 있고, 단체 활동을 통해 협동심, 친 사회성 학습으로 사회 정서발달과 도덕성 발달에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아이들이 야구를 통해 협동심과 배려심을 익히고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키울 수 있도록 지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매년 뜻 깊은 야구 재능기부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게 지원을 아끼지 않는 KMI를 비롯한 모든 후원사들에게 은퇴선수들을 대표하여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KMI는 ‘2015 KMI와 함께하는 한은회 야구교실’을 통해 후원에 첫 발을 내딛었다. 이 후 참여 아동과 학부모들의 긍정적인 반응과 호응으로 소외계층에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올해에도 메인 후원사로 적극 지원을 약속하였으며, kt wiz는 아이들의 프로야구 관람을, 바로본병원은 야구교실 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비한 응급대기를 각각 지원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KMI를 비롯해 수원시, 수원교육지원청, kt wiz, 엔트리브소프트 프로야구매니저, 바로본병원, 예다함, 새마을휘트니스, 레전드야구존이 각각 후원 및 협조로 참여한다.
zzan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