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진세연, 산적들에게서 도망쳐 감영으로 자진 출두 (종합)
    • 입력2016-07-16 23:09
    • 수정2016-07-16 23: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옥중화’ 산적들에게서 도망 친 진세연이 해주감영으로 자진해 찾아갔다.


1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에서는 산적들에게 잡혔던 옥녀(진세연 분)가 자진해서 해주감영을 찾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난정(박주미 분)의 계략으로 인해 감영 노비로 끌려가게 된 옥녀는 산적들에게 잡혀 산채로 끌려갔다.


이어 윤태원은 정막개(맹상훈 분)의 도움으로 위중한 윤원형(정준호 분)을 보러 갔다. 이때 정난정이 들어와 “여기가 어딘 줄 알고 들어오느냐”라며 “이 놈이 나타나기 전 까지 내 인생에 아무 일도 없었다”라며 윤태원을 내쫓으려고 했다. 그러자 정막개는 “윤원형 대감이 자객들에게 목숨을 구한 게 바로 이 사람일세”라며 말렸고, 이를 들은 윤태원은 “누가 누구 때문에 재수 없는 건데, 말은 바로 하쇼. 아무 문제없던 내 인생이 뿌리채 흔들리게 된 것은 바로 당신이 나타나면서부터야. 다시는 여기 올 일 없으니 걱정 마쇼”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궁에서는 명종(서하준 분)이 옥녀를 방면 하기위해 알아봤다. 이어 옥녀를 재판한 이를 불러 옥녀를 적법한 절차에 맞게 처리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그 사이 옥녀는 산적 두목에 의해 명나라에 팔릴 위기에 처했다.


이어 전우치(이세창 분)와 창국(이정용 분)은 관노비로 끌려 간 옥녀를 빼내기 위해 감영을 찾아가 사기를 치려고 했다. 하지만, 옥녀가 산적에게 살해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또한 명종 역시 옥녀가 산적들의 손에 죽었다는 소식을 전해 들으며 충격에 빠졌다. 뒤이어 전우치는 토정 이지함(주진모 분)과 천둥(쇼리 분), 지천득(정은표 분)에게 옥녀가 죽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를 천둥은 윤태원에게도 알렸다.


한편, 어렵사리 의식을 차린 윤원형은 정난정에게 “누구의 소행인 것은 알아냈는가?”라며 봉선군의 잔당에게 복수심을 품었다. 이와 동시에 문정왕후(김미숙 분) 역시 윤원형을 위해 봉선군의 잔당을 처리했다. 하지만 봉선군은 윤원형을 죽이려했던 세력이 아니었다.


그 사이 윤태원은 옥녀가 습격을 받은 칠성산을 찾을 계획을 세웠고, 천둥이를 시켜 칠성산의 산적의 산채를 알아보게 했다. 같은 시각, 옥녀는 산채에 잡혀 있는 여인들에게 도망칠 계획을 알렸다.


수하들을 데리고 산채를 찾은 윤태원은 밤에 산채를 기습했다. 이어 산채에서 옥녀를 찾던 윤태원은 늦은 사실을 알았다. 이 때 옥녀는 산적들에게 끌려 이동하던 중 산적들을 제압하고 여인들과 함께 도망치려다 치명상을 입었다. 이어 옥녀는 자진해서 해주감영을 찾아갔으나 의식을 잃었다.


한편, ‘옥중환’는 매주 주말 오후 10시 방송되고 있다.


뉴미디어국 purin@sportsseoul.com


사진=MBC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