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3 2015년 매출 20%↓, 영업손실 145억...2016년 다양한 장르 신작 출시로 재도약 준비
    • 입력2016-03-31 00:24
    • 수정2016-03-31 00:2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네시삼십삼분
[스포츠서울 김진욱기자] 네시삼십삼분(공동대표 소태환, 장원상)이 지난해 매출 926억, 영업손실 145억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매출액은 20% 감소,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한 것이다.

4:33 측은 2014년 ‘영웅 for Kakao’ ‘블레이드 for Kakao’ 등 히트작의 성과에 힘입어 큰 폭의 성장을 이뤘으나, 2015년에는 신작 출시가 지연되면서 사업 성과가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해 4:33은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했다. 지난해 24곳이 넘는 국내외 개발사에 700억이 넘는 투자가 진행된 것. 이를 통해 올해에는 18종의 신작 게임이 출시될 예정이다.

4:33은 올해 ‘오픈파이어’, ’팬텀스트라이크‘를 비롯 ’마피아‘, ’스페셜포스 모바일‘ ‘콘트롤 포인트’ 등 FPS게임 5종, ’다섯왕국이야기’, ‘골든나이츠’, ‘붉은 보석2’, ‘삼국블레이드’ ‘셀레스티알’ ‘스펠나인’ 등 다수의 RPG, 우주를 배경으로 한 전략 시뮬레이션 ‘프로젝트 아크’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 모바일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수퍼맨과 배트맨 등 DC코믹스 IP(지적재산권) 영웅이 등장하는 액션 RPG도 선보일 계획이다.

턴방식 전략전투 게임 ‘갓크래프트’, 이용자간 대결(PvP)의 스릴을 느낄 수 있는 ‘활2’, 미국에 기반을 둔 글로벌 게임 개발사 ‘섹션스튜디오’에서 제작중인 압도적 그래픽의 ‘블러드테일즈‘등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잇다.

4:33이 지난 2월 25일 출시한 모바일 액션 RPG ‘로스트킹덤’은 구글플레이 매출 순위 4위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4:33 측은 “2015년은 우수한 개발사에 대한 투자 및 게임 라인업을 확보하기 위한 준비 기간이었다“며 “올해 재미있고, 경쟁력 있는 게임으로 다시 사업적으로도 좋은 실적을 올리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wkim@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