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부상 투혼 정수빈 2015 한국시리즈 MVP 영예
    • 입력2015-10-31 17:54
    • 수정2015-10-31 18: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7회말에 3점 홈런을 터트리는 정수빈
3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5 KBO리그 삼성 라이온스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5차전이 열렸다.두산은 유희관을, 삼성은 장원삼을 각각 선발로 내세웠다. 7회말 2사 1,3루 두산의 정수빈이 우월 3점 홈런을 터트리고 있다.2015.10.31. 잠실 | 이주상기자.rainbow@sportsseoul.com
[잠실=스포츠서울 이환범선임기자] 두산 정수빈이 왼손 검지손가락이 찢어지는 부상에도 불구하고 투혼의 방망이로 두산 타선을 깨우며 한국시리즈 우승의 선봉장이 됐다. 2015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경기에서 14타수 8안타 1홈런으로 타율 0.571로 맹활약해 기자단 투표에서 66표중 41표를 얻어 허경민(13표) 더스틴 니퍼트(10표)를 제치고 한국시리즈 MVP에 뽑혔다.

정수빈은 한국시리즈에서 손가락 부상에도 불구하고 타석에 나서 맹타를 휘두르며 두산의 투지를 일깨웠다. 지난 26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KS 1차전에서 6회 희생번트를 시도하다 박근홍의 투구에 왼손검지손가락을 맞았다. 피를 뚝뚝 흘리며 걸어나갔는데 뼈에는 이상이 없었지만 맞는 순간 손가락이 찢어져 6바늘을 꿰매는 중상을 입었다. 당연히 수비와 타격이 불가능해 못 나올 줄 알았는데 잠실로 옮겨 치러진 KS 3차전에 앞서 타격훈련을 하며 강하게 뛰겠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김태형 감독도 그의 투혼에 화답해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시켰다.

KS 3차전에 지명 톱타자로 복귀한 그는 2루타 1개에 4구 2개로 출루해 1득점을 올리며 톱타자 역할을 만점 수행했다. KS 4차전에서도 1회 좌전안타로 출루해 첫 득점의 물꼬를 텄고, 5회에도 2사후 안타를 치고 나가 결승득점을 올렸다.

그리고 3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S 5차전에는 2번으로 타순을 바꿔 출전해 5타수 3안타 1홈런 4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통산 4번째 우승에 선봉장이 됐다. 5회 우월 2루타로 쐐기 타점을 올린 그는 7회 2사 1,3루에서 왼손검지손가락 부상에도 불구하고 신용운의 직구를 풀스윙해 우측 담장을 훌쩍 넘기는 3점 홈런을 터뜨려 두산팬들을 열괄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두산의 14년만의 우승을 축하하는 쐐기 축포였다.
whit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