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마말레이드' 영화같은 스펙터클 전개 눈길
    • 입력2015-05-30 08:50
    • 수정2015-05-30 08: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오렌지마말레이드

오렌지 마말레이드. 제공 | KBS

[스포츠서울]회를 거듭할수록 재미를 더하고 있는 KBS2 금요극 ‘오렌지 마말레이드’(극본 문소산, 연출 이형민·최성범, 제작 (유)어송포유문전사 · KBS N · ZEN 프로덕션)가 29일 방송에서 스펙터클한 전개를 펼쳐 안방극장을 극도로 몰입시켰다.

예측불허 삼각로맨스부터 각 캐릭터들의 비밀스러운 사연들까지 속속히 밝혀지며 러닝 타임이 폭풍 같이 흘러간 것. 여기에 극 중간마다 포진된 아찔한 와이어 씬, 수중 씬, 액션 씬 등은 안방극장에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여진구(정재민 역)와 설현(백마리 역)의 로맨스는 달달함과 애틋함의 정점을 찍으며 시청자들의 심장 박동수를 무한대로 증폭시켰다. 나아가 설현이 뱀파이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진 여진구의 모습은 그의 섬세한 감정 호연이 더해져 브라운관까지 숨죽이게 했다고. 특히, 설현 대신 여진구를 구하기 위해 뱀파이어의 능력을 썼지만 온 몸이 검은 재로 변하며 홀연히 사라진 이종현의 엔딩은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더불어 바다에 빠졌던 여진구가 자신을 구해낸 설현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반전과 2달 후 재회한 두 사람의 미묘한 분위기는 다음 회를 향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이처럼 원작 속 스토리를 반영한 현재시점의 이야기가 4회 분량 만에 모두 풀어지며 원작인 웹툰에서는 언급만 됐던 뱀파이어와 인간이 평화협정을 맺은 300년 전 과거 이야기가 다음 주 5회 방송에서 이어질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예측불허 전개로 시청자들의 불금을 확실히 책임지고 있는 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된다.
김효원기자 eggrol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