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과거 정우성과 게이설에 "16년간 친구로 지내며 여행은…"
    • 입력2015-01-04 09:12
    • 수정2015-01-04 09: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정재 임세령. 출처 | 방송화면 캡처


이정재 임세령


[스포츠서울] 배우 이정재가 임세령 대상그룹 상무와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절친 정우성과 이정재의 게이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정재는 지난 2013년 4월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정우성과 열애설을 해명했다.


당시 이정재는 "정우성과 너무 붙어 다녀서 솔로라는 소문도 있었다. 요즘도 자주 만나느냐"라는 질문에 "영화 때문에 바쁘긴 하지만 일주일에 한두 번은 꼭 만난다"라고 말했다.


또한 정우성과 영화도 보고 밥도 먹는다고 말하자 MC 김제동은 "운명적 만남"이라고 칭했고, 이에 이정재는 "그렇게 엮이고 싶지 않다"라며 "게이설은 재미로 하는 말이라 생각했다.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정재는 정우성과 동반 해외여행에 대해 "1998년부터 약 16년간 친구로 지내면서 여행은 딱 두 번 갔다"라며 "정우성과는 굳이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사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재 임세령에 네티즌들은 "이정재 임세령, 게이 아니였네", "이정재 임세령, 너무 친하면 그럴수도", "이정재 임세령, 그걸 또 물어보다니", "이정재 임세령, 아니겠지", "이정재 임세령, 조각미남들의 우정", "이정재 임세령, 대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우영기자 new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