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나무엑터스' 선택에 원빈의 조언이? "자상하게 챙겨주셔서…"
    • 입력2014-12-22 17:44
    • 수정2014-12-22 17: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나무엑터스 소속 배우 천우희. 2014. 11. 21. 문진주 인턴기자 ginger@sportsseoul.com


나무엑터스


[스포츠서울] 영화 '한공주'의 천우희가 화제의 인물로 떠오른 가운데 그가 소속사 나무엑터스와 계약을 맺을 당시 비화가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천우희는 케이블TV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영화 '마더'를 통해 원빈과 인연을 맺게 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천우희는 "(원빈을) 처음에는 TV에 나오는 잘생긴 배우 정도로만 생각했는데 나중에는 팬이 됐다"며 "성격이 정말 좋다. 안부 전화를 하면 다정하게 받아주고 얼마 전에는 소속사 문제 때문에 조언을 구했더니 직접 알아봐 주셨다"고 말했다.

원빈이 자신의 경험담과 함께 A 기획사는 이렇고 B 기획사는 저렇고 상세하게 알려줬다는 천우희는 "같이 영화 촬영을 한 지 꽤 지났는데도 자상하게 챙겨주셔서 감동했다. 톱스타니까 시간이 지나면 연락이 안 될 거라고 생각했는데 한결같다"며 그를 칭찬했다. 

천우희는 원빈의 조언을 듣고 고심 끝에 문근영, 신세경 등이 소속된 나무엑터스와 계약을 맺었다. 그는 나무엑터스에 대해 "연기를 잘하는 좋은 선배들이 많고, 배우들의 다양한 작품 활동을 최우선으로 하는 분위기와 깨끗한 이미지가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한편, 천우희가 소속된 나무엑터스에는 배우 문근영과 신세경을 포함해 한혜진, 김아중, 유지태, 김효진, 홍은희, 유준상, 이준기, 김주혁, 지성, 김소연 등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들이 소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황긍지 인턴기자 prid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