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민아 부친상, '걸스데이 아니잖아' 도 넘은 막말 악플에 '비난 봇물'
    • 입력2014-11-30 09:44
    • 수정2014-11-30 09: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AOA 민아 부친상. 출처 | 포털사이트 네이버 캡처


AOA 민아 부친상


[스포츠서울] 걸그룹 AOA의 멤버 민아가 부친상을 당한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의 도넘은 악플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29일 오전 8시께 AOA 민아의 부친 권모 씨가 암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3개월 전부터 인천의 한 병원에서 암 투병을 해왔으며, 민아는 드라마 촬영을 제외한 대부분의 시간을 아버지의 곁에서 보내며 간호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측은 "민아가 임종을 지킨 뒤 깊은 슬픔에 빠져있다"며 모든 일정을 중단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 가운데 이날 포털사이트 기사에는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악플들이 게재돼 논란이 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AOA 민아 부친상 기사에 "활동 중단하면 아버지가 살아납니까", "걸스데이 민아인 줄…AOA 같은 그룹은 상관없음"이라는 악플을 달아 다른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AOA 민아 부친상에 네티즌들은 "AOA 민아 부친상, 힘내세요", "AOA 민아 부친상, 안타깝다", "AOA 민아 부친상, 왜 벌써 가시나요", "AOA 민아 부친상, 민아 화이팅!", "AOA 민아 부친상, 악플러들 못됐다", "AOA 민아 부친상, 악플러들 심하네", "AOA 민아 부친상, 악플은 신고감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new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