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송이비인후과 중국에 예송음성센터 오픈
    • 입력2014-11-07 16:50
    • 수정2014-11-07 1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41107예송보도자료_중국남경음성센터 수출 이미지

예송이비인후과가 남경동인예송음성센터를 오픈했다. 제공 | 예송이비인후과

[스포츠서울]예송이비인후과(김형태 대표원장)가 중국에 진출했다.

예송이비인후과는 중국 강소성에 위치한 남경(난징)동인병원(Yu Zhen Kun 대표원장)과 합작병원을 설립해 지난 6일 ‘남경동인예송음성센터’를 오픈했다.국내 의원급 이비인후과가 중국에 의료 수출 및 종합병원과 합작병원을 설립한 것은 이번이 처음.

남경동인예송음성센터는 한국의 의료기술력과 최신장비 및 체계화된 병원 시스템을 기반으로 운영된다. 성악가, 아나운서, 가수, 배우 등 음성 전문 직업군과 모든 음성 질환자가 전문적인 관리와 치료를 받게 되며, 그 동안 치료가 불가능했던 난치병도 중국 내에서도 완치 가능해졌다.

특히 예송이비인후과는 병원 경영 및 진료시스템 등의 통합의료시스템뿐만 아니라 직접 개발, 특허 등록한 ‘발성역학적다차원측정기’를 중국에 함께 수출했다. 중국 내 성대질환자나 음성전문인들의 목소리 질환 예방과 발성패턴 관리 및 재활에 사용될 예정이다.

남경동인예송음성센터는 효율적인 병원 경영을 위해 본관 건물 한 개 동을 사용하며, 내부 인테리어는 한국의 예송이비인후과와 동일한 콘셉트를 유지하기 위해 한국 업체가 직접 디자인했다. 또한 병원 경영을 위해 남경동인병원의 Yu Zhen Kun 대표원장이 직접 한국을 방문해 병원 시스템을 시찰했고 의료 경영전문의, 언어치료사, 간호사, 경영팀, 고객관리지원팀이 순차적으로 방문해 연수교육을 받았다.

예송이비인후과도 해외사업부, 총괄경영기획팀, 언어치료사 등을 중국으로 파견했다. 합작병원 운영 계획은 5년간 지속될 예정이며, 향후 중국 내 대형 이비인후과병원을 개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남경동인병원은 직원 1100여명, 15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이다. Yu Zhen Kun 대표원장은 인후두암, 후두기관 양성?악성종양 분야 권위자로 중국 이비인후과 전문의 중 5대 명의로 손꼽히고 있다. 또한 세계 최고의 암센터인 뉴욕 ‘메모리얼 슬론케터링’에서 교환교수를 역임하는 등 세계의 의료기술을 진취적으로 수용하고 있다.

예송이비인후과 음성센터 김형태 원장은 “남경동인예송음성센터는 한국 이비인후과로서는 최초로 해외에 진출하는 계기가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한국의 높은 의료 기술력을 수출하는 만큼 좋은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보이스 코리아’의 특화된 의료와 경영 노하우를 전수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효원기자 eggrol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