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이혜원, 음악 영재를 낳았네.."아들, 최연소 카네기홀 데뷔"
    • 입력2022-12-07 05:46
    • 수정2022-12-07 05: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혜원
축구스타 안정환의 아들과 아내 이혜원(오른쪽). 출처| 이혜원 채널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축구스타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아들 자랑에 나섰다.

7일 이혜원은 “초 4부터 본인이 좋아 시작한 트럼펫!! 아빤, 운동하는 거 싫어해서 공에 바람도 빼두고, 악기 하는 거 머리 아플 까 싶어 공부했음 했는데 싱가포르 가서도 혼자 오케스트라 들어가더니 한국 와서도 혼자 준비해서 대회 나가 상 타오고. 전공하고 싶다는거 아직도 아빠는 노!! 편하게 살게 해주고 싶은 부모의 마음 너무 알지만 나도 너무 이해하고 아빠도 이해하고 아이도 이해하고 모르겠다 리환아!! 그냥 해보자 원하는 거 하고 살자 하여. 준비시켜 대회도 나가보고 하더니 떡 하니 받아온 상! 결국엔 이런 날도 오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혜원은 트럼펫을 들고 있는 아들의 사진과 함께 “위너들 리사이틀!!!! 미국 카네기홀에서 연주를 하게 되었어요!!! 저도 감회가 새롭고 아이도 너무 서고 싶던 무대 바로 D-day -1 이 왔어요!!! 내일 저녁 드디어 카네기홀에서 안느 주니어가 연주합니다!!!!”라는 소식을 알렸다.

그는 “최연소라는 점이. 엄마맘을 더더더더 불안하게 만드는 대목이지만 살면서 언제 이런 경험을 하겠어요. 초대해 주신 것만으로도 너무나 만족, 감사하지요”라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카타르 월드컵 너무너무 가고 싶었지만 연습과 연습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 포기한 카타르...내일 8시 이 연주 하는 곳에서만은 최연소 트럼펫 연주자 엄마맘으로 조심스레 이야기 해 보아요. 잘하고 가겠습니다. 많이 기도해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 이혜원의 아들은 다리에 트럼펫을 올린 채 앉아있다. 아빠 안정환을 쏙 빼닮은 외모가 눈길을 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