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2R 페이크 파울 10건...BNK 진안 3회로 '벌칙금 30만원'
    • 입력2022-12-06 13:30
    • 수정2022-12-06 13:2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21206_진안01
부산 BNK 썸 진안(가운데). 사진제공 | WKBL
[스포츠서울 | 김동영기자] 여자프로농구 2라운드에서 총 10건의 페이크 파울이 확인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6일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2라운드 페이크 파울 현황을 공개했다. 총 10건이다.

이는 지난 1라운드에서 나온 7건보다 3건 늘어난 수치다. 구단별로는 삼성생명, 신한은행, 하나원큐, BNK 썸, KB스타즈에서 각각 2건씩 확인됐다.

벌칙금이 부과된 선수는 3명이다. 1라운드에서 페이크 파울 1회로 경고를 받은 바 있는 삼성생명 강유림, 신한은행 한채진은 2라운드에서 각각 1회씩 기록하며 벌칙금 10만원이 부과됐다. BNK 썸 진안은 2라운드에서 2차, 3차 페이크 파울을 기록하면서 총 30만원의 벌칙금을 부과받았다.

WKBL은 과도한 동작으로 심판을 속이는 행위를 하는 선수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더욱 공정한 경기 운영을 위해 페이크 파울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페이크 파울 선수 명단을 매 라운드 종료 후 공개하며, 1회는 경고, 2회부터 10만원의 벌칙금이 부과된다. 3회는 20만원, 4회 이상부터는 30만원의 벌칙금이 부과된다.
raining99@sportsseoul.com
221206_WKBL 2라운드 페이크 파울 현황
2022~2023 여자프로농구 2라운드 페이크 파울 현황. 자료 | WKBL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