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조'에서 2승·조 1위…일본, '무적함대' 스페인 꺾고 2대회 연속 16강[도하 SS현장]
    • 입력2022-12-02 05:54
    • 수정2022-12-02 05: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다나카 \'역전이다\'
일본 다나카가 1일(한국시간 2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스페인과 경기에서 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2022. 12. 1.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포토] 역전골 넣는 일본 다나카
일본 다나카가 1일(한국시간 2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스페인과 경기에서 골을 넣고 있다. 2022. 12. 1.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박준범기자] 일본이 ‘죽음의 조’에서 조 1위로 살아남았다.

일본은 2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E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스페인을 2-1로 꺾었다. 2승1패가 된 일본은 E조 1위로 16강행에 성공했다. 아시아 국가로는 최초로 2대회 연속 16강이다. 일본의 16강 상대는 F조 2위 크로아티아다. 반면 일본에 일격을 당한 스페인은 독일에 가까스로 득실 차에서 앞서 16강에 합류했다.

승리가 필요했던 일본은 이날 스리뱃 카드를 꺼내 들었다. 스페인의 공격을 최대한 저지한 뒤 후반 교체 카드를 통해 승부수를 띄우겠다는 계산이었다. 도안 리츠, 미나미노 타쿠미, 아사노 타쿠마를 모두 선발에서 제외했다.

스페인은 2차전과 비교해 선발 5명을 바꿨다. 16강을 염두에 둔 포석이었다. 그럼에도 강했다. 볼 점유율을 높이며 일본을 압박했다. 그리고 전반 11분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아스필리쿠에타의 크로스를 모라타가 헤딩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25분까지 스페인의 볼 점유율은 80%에 달했다.

일본은 좀처럼 스패인의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다.? 스페인은 수비 위치를 높게 설정해놓고, 일본의 역습 상황에서는 오프사이드를 유도했다. 반대로 스페인은 손쉽게 일본의 압박을 탈피해냈다. 일본은 스페인의 공격을 막다 전반에만 3장의 경고를 받았다.

일본은 후반 시작과 함께 도안과 미토마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3분 만에 도안의 강력한 왼발 슛이 골키퍼 시몬의 손을 맞고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2분 뒤에도 일본은 미토마가 터치라인 끝에서 공을 살려내 패스했다. 이를 뛰어들던 타나카가 그대로 밀어넣어 승부를 뒤집었다.

스페인도 후반 12분 페란 토레스와 아센시오를 동시에 집어넣었다. 일본은 전방 압박 강도를 높여 스페인을 괴롭혔다. 스페인은 후반 22분 알바와 안수 파티까지 투입했다.

일본은 효율적인 역습을 펼쳤다. 후반 25분 미토마와 아사노가 간결한 역습으로 기회를 만들었으나, 아사노의 슛은 골대를 벗어났다. 스페인은 다시 볼 점유율을 높여 일본을 몰아붙였으나, 끝내 동점골이 터지지 않았다. 후반 44분 올모의 회심의 오른발 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땅을 쳤다.
beom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