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선택한 이유는 주지훈" 절친 케미 드러낸 박성웅(Park Sung woong) ('젠틀맨' 제작보고회) [SS쇼캠]
    • 입력2022-12-01 12:57
    • 수정2022-12-01 12: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ㅣ윤수경기자] 배우 박성웅이 영화 '젠틀맨'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일 오전 서울시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배우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 김경원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젠틀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박성웅은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때에는 그런 역할을 많이 해왔던 것 같아서 거절했다. 그런데 특별 출연한 '헌트' 촬영장에서 주지훈 씨가 '시원하게 거절하셨더라고요'라고 하더라. 들어보니까 정식으로 우리가 맞닥뜨려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주지훈 배우의 설득으로 김경원 감독님과 성은이를 만나 득이 된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실제 '젠틀맨'에서 같이 촬영한 것은 1회차뿐이었다. 둘이 마주앉아 대사 하는 것이 신기했다. 서로 스쳐가는 상황에서만 연기를 해왔는데 이번 작품에서 나름 재미있게 촬영했다. '젠틀맨' 속 캐릭터와 주지훈의 모습이 정말 똑같다"며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예고했다.


한편, '젠틀맨'은 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역)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로 오는 12월 28일 개봉한다.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