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아닌 골로 떠야" 조규성, 황의조에 도전장…가나전 선발 가능성[도하 SS현장]
    • 입력2022-11-27 11:00
    • 수정2022-11-27 15:4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1
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황의조(왼쪽)와 조규성.도하 | 최승섭기자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정다워기자] ‘슈퍼스타’로 발돋움한 대표팀 스트라이커 조규성(24·전북 현대)이 첫 승을 위한 전투의 최전방에 도전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10시)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아프리카의 가나와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다.

지난 24일 1차전서 대표팀은 기대 이상의 내용과 결과를 얻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위이자 남미 전통의 강호 우루과이와 거의 대등한 싸움을 벌이며 0-0 무승부를 거뒀다. 적장인 디에고 알론소 감독도 “한국이 전반전에 아주 잘했다”라고 평가할 만큼 경기력이 우수했다. 무엇보다 지난 4년간 대표팀이 준비한 ‘우리의 축구’를 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한 수 위로 봤던 우루과이를 상대로 전반에는 점유율에서 앞섰고, 특유의 패스 축구도 잘 나왔다. 여기에 미드필더 이재성이 공격 시에는 2~3선으로 내려와 허리에 힘을 보태고 수비 상황에서는 황의조와 투톱을 이뤄 4-4-2 형태로 블록을 쌓는 변형 전술도 빛났다. 전 포지션에 걸쳐 못한 선수가 거의 없는 우수한 경기였다.

아쉬움도 있다. 바로 무득점에 그쳤다는 점이다. 기회가 없던 것은 아니다. 특히 전반전에는 김문환이 황의조에게 만들어준 완벽한 골 찬스가 있었다. 하지만 황의조의 회심의 슛은 골대 위로 빗나갔다. 뿐만 아니라 공격 상황에서 동료들과 원활하게 플레이가 이뤄지지 않는 등 황의조 원톱 카드는 2% 부족했다. 아무리 경기력이 좋아도 골을 넣지 못하면 승리하지 못한다. 우리의 축구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골을 넣어야 한다. 스트라이커들의 책임감이 막중한 2차전이다.

황의조에게 느낀 아쉬움으로 인해 조규성 선발 출전 가능성이 제기된다. 벤투 감독은 가나를 반드시 이겨야 하는 만큼 최전방에 변화를 줄 수도 있다. 원톱 자리가 바뀐다면 주인공은 조규성이 될 것이다. 조규성은 올시즌 K리그1 득점왕으로 우루과이전에 교체로 들어가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특유의 부지런하면서도 적극적인 플레이로 우루과이 수비진을 위협했다. 한 차례 슛도 기록하는 등 가능성을 보여줬다.

우루과이전을 통해 조규성은 전국구 스타도 도약했다. 잘생긴 외모에 실력까지 겸비한 선수가 전파를 타면서 한국을 넘어 전 세계 여성팬의 마음을 잡은 모습이다. 경기 전 2만여명에 불과했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27일 현재 70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만약 선발로 나선다면 조규성은 외모가 아닌 ‘골’로 존재감을 발휘해야 한다. 현재 카타르에 체류하고 있는 조규성 부모는 25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얼굴이 아니라 골로 떴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이야기했다. 선발은 아니더라도 교체 출전까지는 유력한 만큼 얼굴뿐 아니라 실력도 탁월한 선수라는 사실을 증명할 필요가 있다.

1차전 아쉬움에도 황의조가 자리를 지킬 가능성도 존재한다. 황의조는 지난 4년간 벤투호의 주전으로 신뢰를 받고 있다. 최근 소속팀에서의 부진으로 인해 경기력이 떨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조직적인 벤투호 축구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는 만큼 벤투 감독은 계속해서 황의조를 신뢰할 수 있다. 공격에선 아쉬움이 있다 해도 팀 조직과 수비 전술까지 고려해야 하는 만큼 베스트11을 유지할 확률이 있다.

황의조를 보는 시선은 불안한 게 사실이다. 경기력이 하락한지 오래됐고, 우루과이전에서도 실망감을 남겼기 때문이다. 출전 기회가 주어진다면 황의조는 자존심, 명예회복을 위해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