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아나' 김수민 "피임시술 계획했는데 그새 임신".."임신 후 8kg 쪘다"(수망구)
    • 입력2022-11-16 09:16
    • 수정2022-11-16 16: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11_16_08_50_33_440
캡처_2022_11_16_08_50_33_440
캡처_2022_11_16_08_50_33_440
캡처_2022_11_16_08_50_33_440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최근 임신 소식을 알린 김수민 전 아나운서가 아이의 성별을 공개했다.

15일 유튜브 ‘수망구’에는 ‘[신혼일기 ep.1] 임밍아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김수민은 “신랑분과 산부인과를 가게 됐다. 그 이유는 제가 임신을 했기 때문이다. 이걸 올릴 때쯤은 이미 임산부인 걸 이야기했겠지만 사실은 임산부인 걸 스스로도 믿지 못하다가 다음 주면 30주라 출산까지 몇 주 안 남았기에. 28주 정도 돼서 배가 나오니까 실감이 난다. 살이 엄청 쪘다”며 29주 차 기준 8kg 정도 쪘다고 알렸다.

조수석에 앉은 김수민은 “임신 당뇨 검사를 하다가 픽 쓰러진 거다. 임당은 패스했는데 철분 수치가 너무 낮다고 시중에 파는 철분제가 25mg인데 제가 먹는 건 200mg이다. 액상으로 된 거 두 포씩 먹는다. 그런데 너무 맛없더라. 철분제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알아서 (철분) 주스를 샀는데 너무 맛있어서 출산 후에도 먹고 싶다”고 했다.

김수민의 이야기를 듣던 남편은 “둘째 계획을 하는 거야?”라고 농담을 던졌고, 수민은 “화나게 하지 마”라고 귀엽게 쏘아봤다.

그는 “이제 슬슬 반지를 빼야될 때가 왔다. 어제 산전 마사지 받으면서 느꼈는데 반지가 잘 안 빠지더라. 반지 엄청 컸는데 이제 반지가 안 빠지더라”라며 결혼반지도 공개했다.

운전 중인 남편은 종종 김수민을 향해 “진짜 이쁘다”라고 반복적으로 말하며 아내바보 면모도 드러냈다.

캡처_2022_11_16_08_50_33_440
캡처_2022_11_16_08_50_33_440
캡처_2022_11_16_08_50_33_440
캡처_2022_11_16_08_50_33_440
캡처_2022_11_16_08_50_33_440
출처 | 유튜브 ‘수망구’

김수민은 “처음에 (임신 테스트기) 두 줄을 보자마자 당황해서 프로그램을 같이 하셨던 ‘우리동네 산부인과’ 홍선생님이 생각났다. 연락처가 있었다. 사실 홍쌤 병원 가서 피임 시술을 하려 했다. 피임 시술 계획할 때는 오빠랑 결혼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남편은 “당황스럽네. 결혼. 나 혼자 생각하고 있었네”라고 대답했다.

김수민은 “주변에 애 낳은 친구가 그 시술을 꼭 해야 한다고 했는데 그새 애가 생겨서 선생님께 다니다 추천을 해주셔서 분만 병원을 다니게 됐다”고 설명했다.

영상 속 휴대폰에는 출산 예정일 ‘D-57, 2022년 12월 11일’과 ‘이유(태명)’ 생일이라고 적혀 있었다.

진료를 본 뒤 부부는 베이비 페어로 향했다. 김수민은 “걱정된다. 왜 걱정되냐면 (초음파) 사진을 봤는데 너무 못생긴 거다. 애가 너무 못생겼다. 부모로서의 계획은 애를 배우 현빈이나 공유로 키울 생각이었는데 내가 그런 유산을 물려주지 못한 부모였다. 부모로서 깊은 미안함을 느끼고 있다. 다니엘 헤니로 낳아주고 싶었는데 애가 너무 못생겼다”라며 “알지? 남자애들, 못생기면 성격 좋은 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