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아' 김설현 "민낯에 입던 옷 입고 촬영…더 좋은 연기 나왔다"
    • 입력2022-11-15 14:52
    • 수정2022-11-15 15: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설현-임시완, 함께 하트!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김설현이 민낯에 가까운 얼굴로 작품에 임하면서 느낀 장점을 밝혔다.

김설현은 15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지니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홍문표 이윤정 극본·이윤정 홍문표 연출) 제작발표회에서 “감독님께서 자연스러운 걸 원하셔서 메이크업을 하지 않고 옷도 입던 옷을 가져가서 촬영했다”고 말했다.

극 중 번아웃으로 퇴사하고 낯선 안곡 마을로 온 이여름 역을 맡은 김설현은 캐릭터에 맞게 자연스러운 스타일링을 택했다.그는 “(이여름이)저 자체인 것처럼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 헤어와 메이크업을 안 하다 보니까 얼굴이나 머리를 만질 때 더 편하게 할 수 있었다. 그런 것에 묶이지 않고 촬영해서 더 좋은 연기가 나온 것 같다”고 했다.

이와 관련, 이윤정 PD는 “오늘 내가 아는 사람이 맞나 했다. 저런 얼굴을 본 적이 없다. 찍다 찍다 ‘이 옷 좀 안 입으면 안 될까’ 한 적도 있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인생 파업을 선언한 자발적 백수 여름과 삶이 물음표인 도서관 사서 대범의 쉼표 찾기 프로젝트를 그리는 작품이다. 오는 21일 오후 9시 20분에 처음 방송된다.

notglasse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