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견학까지"…'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최시원 로코 출격[종합]
    • 입력2022-10-05 11:56
    • 수정2022-10-05 11:5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다희_최시원배우_S0L02417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이다희, 최시원이 잠든 연애 욕구를 자극하는 로맨틱코미디로 만났다.

5일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최규식 연출· 김솔지 극본)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최규식 PD, 배우 이다희, 최시원이 참석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절친 여름과 재훈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면서 펼쳐지는 로맨스다. 최규식 PD는 “장르를 정의하자면 로맨틱코미디지만, 단순히 재밌고 가볍다기보다 공감할 수 있다. 세태가 어려워서 연애와 담을 쌓고 지냈다면 연애세포가 펄떡펄떡 뛸 설렘 포인트가 있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극 중 이다희는 일도 사랑도 제대로 풀리는 것 하나 없는 예능국 10년 차 PD 구여름 역을 맡았다. 그는 “일단 대본이 너무 재밌었고 대사가 입에 착착 붙는 느낌이 들었다”며 “30대 후반 여자로서 공감하는 부분들이 있었다. 내 얘기 같더라”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 캐릭터만의 매력에 대해서는 “전에는 차갑고 꼿꼿한 느낌이었다면 여름이 같은 경우는 좀 더 활동적이다. 그래서 그런 면을 연기하면서 실제 성격과 비슷한 점도 많았다. 여름이의 매력은 모든 일을 진심으로 대하고 최선을 다하고 열정을 다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다희_최시원배우_S0L02417
이다희_최시원배우_S0L02417
최시원은 일도 사랑도 시큰둥한 성형외과 페이닥터 박재훈을 연기한다. 그는 출연 계기를 묻는 말에 “굉장히 공감이 많이 됐다. 대본이 너무 재밌었고 액자식 구성이라는 게 신선했다. 소재도 흥미로웠다. 그래서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다희와 로맨스 호흡을 맞추는 그는 “다희 씨가 다른 작품을 촬영하고 계셔서 기다려야 했다. 그런데 제가 제작진분께 무조건 기다려서 같이 해야 된다고 했다. 이 작품의 구여름은 이다희”라며 두터운 신뢰를 드러냈다.

최규식 PD는 두 사람의 티키타카에 만족감을 내비쳤다. 최 PD는 “캐릭터와 구별이 안 될 정도로 잘 녹아들고 계신다”며 “100점은 너무 상투적이다. 남은 분량도 있으니까 자만하지 말라고 98점 정도 주겠다”고 했다.

이 드라마만의 독특한 관전포인트도 있다. 구여름과 박재훈이 각각 연출자와 출연자인 연애예능 ‘사랑의 왕국’이다. 최 PD는 “기획할 때 ‘나는 솔로’ 현장에 견학을 갔다. 남규홍 PD님 인터뷰도 하고. 리얼리티 요소를 많이 살리시더라”며 “(‘사랑의 왕국’에)출연하는 배우분들은 오랜 시간 오디션과 미팅을 통해서 선별했다. 주옥같은 배우분들을 캐스팅했다. 또다른 재미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이다희_최시원배우_S0L02417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 | ENA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