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 "30대 후반 여자로서 공감되는 부분 많았다"
    • 입력2022-10-05 11:20
    • 수정2022-10-05 11:1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다희배우_S0L02373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배우 이다희가 ‘얼어죽을 연애따위’를 차기작으로 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다희는 5일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최규식 연출· 김솔지 극본)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일단 대본이 너무 재밌었고 대사가 입에 착착 붙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극 중 이다희는 일도 사랑도 제대로 풀리는 것 하나 없는 예능국 10년 차 PD 구여름으로 분한다. 캐릭터에 이입했다는 그는 “30대 후반 여자로서 공감하는 부분들이 있었다. 내 얘기 같더라”며 “재훈(최시원 분)이 같은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있을 수 있지만 저한테는 꿈같은 존재”라고 얘기했다.

한편,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절친 여름과 재훈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면서 펼쳐지는 로맨스다.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 된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 | ENA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