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2.2억-김동헌 1.5억' 키움, 2023 신인 12명 전원 계약 완료 [공식발표]
    • 입력2022-10-01 14:10
    • 수정2022-10-01 14:1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키움 유니폼 입고 포토타임, 원주고 김건희[포토]
지난 9월15일 열린 2023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키움에 지명된 원주고 김건희(가운데)가 키움 고형욱 단장(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소공동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김동영기자] 키움이 내년 시즌 신인 선수 계약을 마쳤다.

키움은 1일 “2023 신인 선수 12명 전원과 입단 계약을 완료했다. 1라운드에서 지명한 김건희(원주고)와 계약금 2억2000만원에 입단 계약을 마쳤다. 김건희는 강하고 정확한 송구력을 가진 포수일 뿐 아니라 140㎞ 후반대의 빠른 공을 던지는 우완 파이어볼러로서의 재능도 가지고 있는 선수다”고 밝혔다.

계약을 마친 김건희는 “지명됐을 때는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계약을 하니 실감도 나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든다. 팀에 반드시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라운드 전체 12번으로 지명한 김동헌(포수·충암고)은 1억5000만원, 16번 오상원(투수·선린인터넷고)은 1억1000만원에 각각 계약했다. 김동헌은 지난 4월 KIA와 단행한 박동원의 트레이드로 확보한 2라운드 지명권을 통해 뽑은 선수로 안정된 포수 수비와 장타력을 갖춘 유망주다. 오상원은 다양한 구종이 강점인 투수다.

3라운드에서 지명한 박윤성(투수·경남고)은 9000만원에 계약했다. 4라운드 이승원(내야수·덕수고)과 5라운드 송재선(외야수·한일장신대)은 각각 70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6라운드 우승원(내야수·충암고)과 7라운드 박성빈(포수·대전고)도 각각 5000만원에 입단을 확정했다. 8라운드 이호열(내야수·라온고)와 9라운드 변헌성(포수·유신고)은 각각 4000만원에, 10라운드 안겸(포수·배재고)과 11라운드 서유신(내야수·원광대)은 각각 3000만원에 계약했다.
raining99@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