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연애 너무 안 해서 무뎌졌다..하하·지석진 스타일 좋아"('지편한세상')
    • 입력2022-09-27 10:54
    • 수정2022-09-27 10:5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9_27_10_44_40_810
캡처_2022_09_27_10_44_40_810
캡처_2022_09_27_10_44_40_810
캡처_2022_09_27_10_44_40_810

[스포츠서울 | 김지윤기자] 배우 전소민이 이상형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3일 지석진의 유튜브 채널인 ‘지편한세상’에서 게시된 ‘“넌 왜 남자친구가 없어?” | 지석진X전소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에서 지석진은 전소민을 인천 공항까지 바래다줬고 서로의 속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지석진은 “넌 왜 남자친구가 없어?”고 물었다. 이에 대해 전소민은 “내가 쉽게 누군가를 만나는 성격이 아니다. 예전에는 좋아하면 만나기도 했는데 조금 더 객관적이고 이성적으로 생각하게 됐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어 전소민은 “그리고 너무 오래 안 만나다 보면 무뎌진다. 연애 할 시간을 따로 내야하는데 그 일정을 어디다가 만들지? 라는 생각을 했을 때 지금은 없다”고 덧붙였다.

캡처_2022_09_27_10_45_25_853
캡처_2022_09_27_10_45_25_853
캡처_2022_09_27_10_45_25_853
출처| 유튜브 ‘지편한세상’

지석진은 전소민의 이상형에 대해서도 물었다. 전소민은 “나는 재밌어야 한다. 말로 웃기는 사람 쪽을 좋아한다. 옛날에는 웬만하면 재미있었는데 SBS ‘런닝맨’에 출연 후 하하, 지석진, 유재석 오빠 같은 스타일이면 완전 환영이다”고 바뀐 이상형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그러자 지석진은 “소민이가 진짜 사치를 안 한다. 차도 없고 매번 전철 타고 다니고 이런 배우가 어딨냐”고 칭찬하며 울분을 토했다.

끝으로 전소민은 “결혼을 의무감으로 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 예전에는 그 의무감이 약간 있었지만 지금은 그 의무감을 떨쳐내니 좋은 사람이 있고 사랑하는 사람이 나타나면 결혼할 것 같다. 지금은 완전 공석이다”고 담담하게 전했다. merry0619@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