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루이스 플레처, 별세..향년 88세[할리웃톡]
    • 입력2022-09-24 17:26
    • 수정2022-09-24 17:2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Obit Louise Fletcher
미국 배우 루이스 플레처. 로스앤젤레스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미국 배우 루이스 플레처가 세상을 떠났다.

24일(현지시간) 페이지식스 등 미국 매체에 따르면 루이스 플레처가 프랑스 몽두로스에 있는 자택에서 잠을 자다 숨을 거뒀다. 향년 88세.

1974년 영화 ‘우리같은 도둑들’로 데뷔한 플레처는 1975년 개봉한 영화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속 간호사 래처드 역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렸다.

당시 제48회 아카데미 시상식과 영국 아카데미서 여우주연상, 골든 글로브상 극영화 부문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 외에도 영화 ‘초능력 소녀의 분노’, ‘죽음의 땅’,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 등에 출연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6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