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슈팅게임=발로란트, 출시 2년 만에 PC방 FPS 점유율 1위 등극
    • 입력2022-09-19 16:08
    • 수정2022-09-19 16: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 참고자료 1. 발로란트 대표 이미지
발로란트 대표 이미지.  제공 | 라이엇 게임즈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바야흐로 대세 FPS(1인칭 전술 슈팅게임)는 발로란트다. 발로란트가 폭발적인 상승세를 타고 국내 PC방 FPS장르 점유율 1위에 올랐다. 전체 게임 중에선 3위를 기록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자사의 FPS 발로란트가 한국 출시 후 2년 만에 서든어택, 배틀그라운드를 제치고 PC방 FPS장르 점유율 왕좌에 올랐다고 밝혔다.

PC방 게임통계 업체 게임트릭스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발로란트는 지난 17일 기준 5.95%의 점유율을 기록해 서든어택(5.75%), 배틀그라운드(5.06%)를 제치고 같은 장르 내 1위에 올랐다.

지난 2020년 국내 출시한 발로란트는 지난해 말부터 조금씩 인기가 상승하더니 올해 6월부터 PC방 인기순위 ‘톱10’에 진입했다. 지난달 PC방 월간 점유율 3.70%를 달성한데 이어 9월 8일에는 배틀그라운드를 제치고 FPS장르 2위를 차지했다. 이후 불과 열흘도 지나지 않아 1위에 오르며 명실상부 대세게임 임을 입증했다.

게임트릭스 2022.09.17 일일 게임 순위 (출처 게임트릭스)
게임트릭스가 지난 17일 공개한 일일 게임 순위.  제공 | 게임트릭스

이 같은 발로란트의 인기 상승에는 요원들의 다양한 스킬이 만들어내는 변수 등 특유의 게임성과 요원, 맵, 스킨 등 꾸준한 업데이트, PC방과 연계한 이벤트 등 한국 유저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다양한 요소가 영향을 미쳤다. 특히, 게임 내 핵 방지를 위해 독자 개발한 ‘뱅가드’가 클린한 게임 환경을 조성했다는 점 역시 플레이어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요소다.

구기향 라이엇 게임즈 홍보총괄은 “발로란트가 특유의 긴장감있는 매력으로 PC 온라인게임 시장에 즐거운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며 “또 한국대표팀 DRX의 역전 드라마가 이어진 ‘2022 발로란트 챔피언스: 이스탄불’의 주말 경기 또한 그 견조한 상승세에 화력을 더했다”고 말했다.

한편, DRX는 지난 18일 막을 내린 ‘2022 발로란트 챔피언스: 이스탄불’ 플레이오프 패자 2라운드에서 유럽·중동·아프리카 대표 프나틱을 꺾고 패자 준결승에 오른 데 이어, 패자조 결승에선 미국의 옵틱 게이밍과 풀세트 접전 끝에 아쉽게 석패하며 최종 3위를 기록했다.
km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