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을 든 남자' 박용택, 윤준호의 프로야구 진출을 축하하기위해[포
    • 입력2022-09-15 13:40
    • 수정2022-09-15 13:3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40년 역사의 KBO리그를 이끌어 갈 신인선수를 뽑는 ‘2023 KBO 신인 드래프트’가 15일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지명대상선수 및 가족, 구단 관계자와 야구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은퇴 후 해설가로 활약하는 박용택이 ‘최강야구’에서 인연을 맺은 윤준호의 선발을 기원하며 꽃다발을 들고 드래프트 행사장이 나타가 눈길을 끌고 있다. 2022.09.15.

소공동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꽃을 든 남자\' 박용택, 윤준호의 프로야구 진출을 축하하기위해[포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