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존' 유재석 "이광수 '런닝맨' 하차 후 재회…말하지 않아도 통해"
    • 입력2022-09-06 12:00
    • 수정2022-09-06 11: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유재석-이광수-권유리 \'버텨야 산다\'
이광수(가운데)가 6일 웨스틴조선호텔 서울에서 열린 디즈니+ 오리지널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 제작발표회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옆은 유재석(왼쪽)과 권유리 2022. 9. 6.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SBS ‘런닝맨’을 하차한 이광수와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유재석은 6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서울에서 열린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더 존: 버텨야 산다’ 제작발표회에서 “(이광수와)‘런닝맨’ 이후 시간이 지나서 재회하게 됐지만 항상 함께하면서도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게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예능적으로 봤을 때도 그렇고, 인간적으로 봤을 때도 그렇고 참 잘 맞는 것 같다. 이해도가 높고 잘 표현한다”고 치켜세워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광수 역시 “하차 이후에도 (유재석)형과 연락하고 지내고 같은 곳에서 운동해서 자주 만난다. 오랜만에 하는 느낌은 많지 않다. 형과 함께하는 촬영은 늘 행복하고 즐겁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의 호흡을 지켜본 권유리는 “(유재석이)이광수를 놀리려고 프로그램을 한 것 같다. 서로 놀려먹으려고 한다. 두 분의 끈끈한 애정이 녹화하면서도 보여져서 보는 저도 따뜻하고 유쾌했다”고 전했다.

한편, ‘더 존: 버텨야 산다’는 인류를 위협하는 재난 속 탈출구 없는 8개의 미래 재난 시뮬레이션 존에서 펼쳐지는 인류대표 3인방의 상상 초월 생존기를 그리는 리얼 버라이어티다. 오는 8일 오후 4시 공개된다.

notglasse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