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내달 6일까지 '수원페이'부정유통 집중 단속
    • 입력2022-08-12 07:29
    • 수정2022-08-12 07:2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수원시
수원시청 전경.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경기 수원시는 ‘고위험군’ 업종, 등록제한 업종으로 운영하는 가맹점 등을 대상으로 다음 달 6일까지 ‘수원페이‘부정유통을 집중 단속한다고 12일 밝혔다.

고위험군 업종은 안마·스포츠마사지업, 주점업으로 가맹 등록돼 있지만 유흥·단란주점, 퇴폐업소 등으로 운영할 우려가 있는 업종이다.

시는 고위험군 업종 중 심야 시간대 결제, 고액 결제 발생 가맹점을 대상으로 지역화폐 부정유통을 단속한다.
지역화폐 가맹등록 제한 업종인 사행산업·유흥업소·대규모 점포 등인데도 가맹점으로 등록해 운영하는 업소도 단속한다.

시는 경기지역화폐 운영대행사 ‘코나아이’로부터 수원페이 가맹점별 결제자료를 제공받아 부정유통 의심 가맹점을 분석했다.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사소한 사항은 현장 계도하고, 수원페이를 부정유통한 업소는 가맹점 등록취소 등 행정조치를 한다.

hoonj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