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삭 김영희 "출산 예정일 9월 8일..자연분만 두려워 제왕절개 계획"
    • 입력2022-08-10 22:21
    • 수정2022-08-10 22: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영희1
코미디언 김영희. 출처| 김영희 SNS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김영희가 몸 상태에 대해 전했다.

10일 김영희는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누리꾼과 대화 시간을 가졌다.

방송에서 김영희는 임신과 관련된 이야기를 했다. 그는 “팔다리가 붇지 않는다. 발 사이즈가 약간 커진 정도”라며 건강 상태를 알렸다.

출산일이 9월 8일이라는 김영희는 임신 후 많아진 세치에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임신하고 더 생겼다”며 “아직 둘째 생각은 없다. 어른들이 젊을 때 가져라 하는 게 산모 체력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김영희는 “자연분만은 두렵다. 생각조차 하고 싶지 않다”며 “제왕하겠다. 여러분들이 강추(강력 추천)하셔도 제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기가 힐튼이가 제 배통이 큰 지 계속 돌아다닌다. 원래 역아였다. 계속 자궁을 눌렀다. 어느 날 갔더니 돌아갔더라. 어느 날 한주 갔더니 일로(옆으로) 왔더라. 그리고 한주 뒤쯤 갔더니 다시 머리가 밑으로 갔다”고 말했다.

최근 임신성 당뇨(임당)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알렸던 김영희는 “재검 패스 못했다”며 “매일, 매번 하고 있다. 계속 정상 나온다 다행이. 쌀밥 먹었더니 올라서 현미로 바꿨다”고 말했다.

또 곧 이사를 앞둔 김영희는 “김포를 떠나지는 않는다. 같은 동에서 동으로 이사한다”고 알렸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9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