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주종혁 "인기 느껴보고자 혼자 코엑스 가봐..아무것도 없었다"
    • 입력2022-08-10 19:22
    • 수정2022-08-10 19:2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권민수
출처| 네이버 나우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주종혁이 ‘권모술수 권민우’와는 전혀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10일 네이버 스트리밍 서비스 나우(NOW) 스페셜 쇼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속 ‘한바다즈’ 배우 강태오, 강기영, 하윤경, 주종혁이 출연했다.

먼저 ‘우영우’의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강태오는 “친구들과 지인들에게 연락이 많이 왔다. 부모님께서 사인을 말씀하셔서 회사에 사인지를 부탁해서 집에 사인지를 구비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하윤경은 “가족들에게 매일 연락이 오고 안위를 물어봐 주신다. 방송하는 날은 끝나고 1시간 가까이 평론을 하신다. 친구들한테도 연락이 온다”고 이야기했다.

주종혁은 “(강)태오 형에게도 말했는데 (인기를 느껴보고자) 혼자 코엑스도 가보고 (그랬는데) 전혀 아무런 그런 것이 없었다”며 “최근에 시사회를 가면서 대기실에서 연예인 선배님들 계시는데 몇몇 분들이 눈 마주치면 ‘권모술수’ 하셔서 신기했다. 그런 함성소리가 처음 들어봐서 심장이 너무 크게 뛰었다”고 말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9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