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G워너비, 4개월 대장정 마무리…'눈을 감으면' 무대서 오열('놀면 뭐하니?')
    • 입력2022-08-06 14:57
    • 수정2022-08-06 14:5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놀면 뭐하니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놀면 뭐하니?’ WSG워너비가 ‘눈을 감으면’ 무대로 마지막을 장식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윤은혜, 나비, 이보람, 코타, 박진주, 조현아, SOLE(쏠), 소연, 엄지윤, 권진아, HYNN(박혜원), 정지소)의 단체 곡 ‘눈을 감으면’ 무대가 최초 공개되면서 4개월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는다.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유재석은 ‘눈을 감으면’에 대해 “WSG워너비 12명이 사랑과 감사를 담아 부르는 선물 같은 곡”이라고 소개했다. 멤버들의 데뷔 과정을 함께한 대표들 큰얼(정준하), 힙얼(하하), 엘레나 킴(김숙), 신미나(신봉선), 유미주(이미주)는 WSG워너비를 보기 위해 찾아온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어 12명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은 ‘눈을 감으면’ 무대가 오케스트라 연주에 맞춰 펼쳐졌다. 운명처럼 만난 12명의 멤버는 함께한 시간을 추억하며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었다. 눈을 감으면 반짝이던 추억이 생각난다는 가사는 마지막 무대의 애틋함을 더했다. 윤은혜는 노래를 부르던 중 끝내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무대가 끝난 후 WSG워너비는 서로 꼭 안아주는 모습으로 뭉클함을 자아냈다. 무대 전 안 울기로 약속했지만, 결국 하나둘 터져 나오는 멤버들의 울음에 현장은 눈물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기적을 현실로 만든 WSG워너비가 전하는 마지막 인사와 무대에 관심이 집중된다.

WSG워너비 단체 곡 ‘눈을 감으면’은 가수 정준일이 작곡한 곡으로, 12명의 감성 보이스가 돋보이는 클래식한 무드의 발라드다. WSG워너비 여정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의미 있는 곡으로, 음원 출시 전부터 높은 관심을 모았다.

한편 ‘눈을 감으면’은 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어 오후 6시 25분에는 ‘놀면 뭐하니?’가 방송된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MBC ‘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