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스레' 떤 텐하흐 감독 "맨유가 데 용을 원했나? 나는 몰랐다"
    • 입력2022-08-06 09:34
    • 수정2022-08-06 09:3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OCCER-FRIENDLY-MUN-RAY/REPORT
에릭 텐 하흐 감독. 맨체스터 |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에릭 텐 하흐 감독이 ‘너스레’를 떨었다.

텐 하흐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7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올드 트래퍼드에서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브라이턴과 개막전을 치른다. 텐 하흐 감독의 맨유 데뷔전이자 홈에서 첫선을 보이는 자리다. 텐 하흐 특유의 엄격한 규율과 타이트한 훈련이 어떤 성과를 낼지가 관심사다.

맨유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떠나지 않은 가운데 크리스티안 에릭센, 리산드로 마르티네스를 영입했다. 하지만 그토록 바라던 아약스(네덜란드) 제자 프렝키 데 용 영입은 성사되지 않았다. 바르셀로나와 맨유간 합의는 마쳤으나, 데 용 자신이 맨유행을 원하지 않았다. 특히 바르셀로나는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어 데 용을 팔아 이득을 취하려 한다. 사비 감독도 “데 용은 좋은 선수지만 여러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 여전히 많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경기를 앞두고 텐 하흐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에 나섰다. 이 기자회견에서도 중원 구성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텐 하흐 감독은 모르쇠로 일관했다. 그는 “맨유가 데 용 영입을 원하고 있나”라고 반문한 뒤 “나는 잘 몰랐다. 현재 미드필더들이 정말 잘해주고 있다. 물론 더 많은 선수를 영입하면 좋을 수 있지만, 아무 선수가 아니라 팀에 적합한 선수가 필요하다. 선수단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다른 구단와 계약된 선수에 대해선 말할 수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beom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