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션신도 대역 無" 주원(Joo Won), '카터(Carter)'로 7년만 영화 복귀 [SS쇼캠]
    • 입력2022-08-02 13:33
    • 수정2022-08-02 13:3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ㅣ윤수경기자] 배우 주원이 7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배우 주원, 정병길 감독 등이 참석한 가운데 넷플릭스 영화 '카터(Carter)'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주원은 "오랜만에 영화를 찍었는데, 이 작품은 꼭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이게 가능한가?'생각했지만, 시도해 보고 싶었다. 영화가 잘 나온다면 나의 필모그래피에 엄청난 작품이 될 것 같아 도전했다"며 7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영화 속 액션신을 어느 정도 소화했냐는 질문에는 "거의 다 했다. 저건 당연히 대역이 했겠지 하는 것도 제가 했다. 물론 대역 친구도 훌륭하게 잘 해줬지만, 배우가 직접 하는 것과 액션팀이 하는 것이 다른 면이 있어서 위험을 감수하고 액션신을 소화했다"고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한편, 영화 '카터'는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주원 분)가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리얼 타임 액션극이다. 오는 8월 5일 공개.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