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군 복무? 병무청장 "대체역 틀안에서 검토"
    • 입력2022-08-01 14:25
    • 수정2022-08-01 14:2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방
제공 | 빅히트 뮤직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의 병역 문제가 화두에 올랐다.

1일 이기식 병무청장은 방탄소년단의 병역 특례 적용 문제와 관련해 “여러 측면에서 검토를 하고 있다”며 “일단은 대체역 복무라는 전체적인 틀 안에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대중문화 예술인을 또 추가하는 것은 전체적인 병역특례에 대한 틀을 깰 수가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고수했다. 현행 병역법 시행령에서는 예술·체육 분야 특기에 대중문화인을 포함하지 않아 방탄소년단은 대체복무가 불가능하다.

이 청장은 “(방탄소년단이) 군에 오되 연습 기회를 주고, 해외 공연이 있으면 함께 공연할 수 있도록 해 줄 방법이 있을 걸로 판단하고 있다”며 “군에 복무하는 자체를 높게 평가하기 때문에 오히려 그것이 그들의 인기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탄소년단 멤버 중 1992년생 맏형 진은 만 30세로 오는 12월 31일까지 입대해야 한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9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