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뭐하니?' 콴무진팀, '사랑이야→보고 싶었어' 곡 체인지.."너무 좋다"
    • 입력2022-07-02 19:35
    • 수정2022-07-02 19: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7_02_19_25_09_52
캡처_2022_07_02_19_25_09_52
캡처_2022_07_02_19_25_09_52
캡처_2022_07_02_19_25_09_52
캡처_2022_07_02_19_25_09_52
캡처_2022_07_02_19_25_09_52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콴무진 팀이 새로운 곡을 받았다.

2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콴무진 팀(나비, SOLE(쏠), 엄지윤, 권진아)이 조영수에게 새로운 곡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콴무진의 한강뷰 사무실을 찾은 멤버들은 음악과 향후 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먼저 팀명을 생각하던 멤버들은 “고막이 여러 개 있으니까 ‘고막 무침’”, “노래 듣고 마음이 울렁울렁해졌으면 해서 ‘울렁도’”, “꼭 필요한 존재가 되고 싶어서 ‘공인인증서’”, “에코 선배님 하모니가 좋다. 네 명이니까 ‘네코’”, “빌보드 가고 싶고 할리우드 가고 싶으니까 ‘할리걸스’” 등 다양한 후보명을 선정했다.

이어 콴무진 대표 하하와 정준하는 ‘사랑이야’ 작곡가 조영수를 찾아갔다. 조영수는 “멤버들이 뽑히고 보니까 그들이 하기에 조금 더 음악이 트렌디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멤버들의 특색을 담을 수 있을지 고민됐다. 시간을 주면 다시 써보고 싶다”고 새로운 곡을 제안했다.

하하는 “너무 영광이다”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했고, 멤버들도 찬성했다.

이후 멤버들은 조영수 작곡가의 녹음실을 찾아 신곡 ‘보고 싶었어’를 들었고, “너무 좋다”며 연신 박수를 쳤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