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이 횡령한 금액은 116억.."법카로 생필품까지"('실화탐사대')
    • 입력2022-06-30 23:13
    • 수정2022-07-01 05: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6_30_23_05_41_540
캡처_2022_06_30_23_05_41_540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박수홍이 친형을 고소한 이야기가 공개됐다.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박수홍이 친형을 고소한 스토리가 그려졌다.

이날 박수홍의 법률대리인은 “박수홍이 벌어들인 수익을 7대3으로 나누기로 하는 약정을 체결하고 (형과 박수홍은) 30년간 같이 동업 관계에 있었다. 그런데 그 돈들을 다 착복했다. 장 보는 거, 마사지 받는 거, 사우나 하는 거, 머리 커트하는 거, 고가의 백화에서 산 여성 의류라든지 이런 것들은 기본적으로 (회사) 비용 처리를 해서도 안 되고 공제를 해서도 안 되는데 임의로 그냥 법인 카드로 쓴 것이다. 정말 알뜰하게 횡령했다. 생활필수품까지 전부 다 법인 카드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법인카드는 피트니스 클럽, 고급 음식점에 수차례에 걸쳐 사용됐다.

해당 피트니스센터 직원은 “박수홍.. 그 형님이신가. 연예인 박수홍 님은 한 번도 못 뵀는데 형님인가는 지금도 아마 다닐 거다”고 말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박수홍 몰래 거액의 돈이 개인 통장에서 인출됐다.

법률대리인은 “박수홍 씨 본인 명의의 개인 통장이 있다. 통장을 받아서 공인인증서, OTP, 인감도장, 신분증을 모두 형이 관리했다. 그 과정에서 대략 40억 가량의 개인자금을 다시 횡령했다”고 밝혔다. 형이 횡령한 금액은 지난 10년간 약 116억 원.

또한 근무한 적 없는 직원에게 입금된 내역도 있었다.

박수홍 전 매니저는 “통장을 그때 빌려드린 적이 있다.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잊어버리고 살다가 검찰 쪽에서 전화가 왔다. 횡령 쪽으로 저도 포함이 됐다고. 계좌를 다 뒤져봤더니 상암동 지점에서 현금지급기로 뺀 정황이 있었다. 한 번에 못 빼니 3,4일 정도 나눠 뺐더라”라고 이야기했다.

박수홍의 방송계 지인인 PD는 “처음 봤을 때부터 형이 수홍이형 매니저를 했다. 감자골이라는 4인방의 매니저를 수홍이가 형을 데려와서, 뭔가 믿을 만한 사람이 우리 쪽 매니저를 봤으면 좋겠다고 데려왔다. 그렇게 입문을 해서 쭉 하다가 수홍이만 데리고 매니지먼트를 한 거다. 수홍이는 거의 뭐 연예인을 시작하면서 친형 하나였다”고 형과 박수홍에 친밀한 관계에 대해 말했다.

형은 박수홍의 출연료로 수익이 발생하는 2개의 법인 회사 대표였다. 법률대리인은 “(메디아붐은) 처음에 설립할 때 7대3의 지분으로 설립하겠다고 형이 얘기를 해줬었는데 알고 보니 박수홍 씨 지분은 0%, 형의 가족들의 지분이 100%였다”고 밝혔다. 또 다른 회사 라엘도 역시 박수홍은 7대3 비율로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나중에 보니까 5대5였다. 박수홍 조카들도 주주였다.

법률대리인은 “(조카들도) 배당받습니다. 그 법인 카드로 무슨 학원같은 것도 결제되어 있더라. 횡령 증거는 너무 명확하다”고 강조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M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