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26년만에 쓴 왕관..'미코 진' 수상한 1997년과 똑같네[★SNS]
    • 입력2022-06-29 21:52
    • 수정2022-06-29 21: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함소원1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방송인 함소원이 미인대회 참석 인증샷을 남겼다.

29일 함소원은 자신의 SNS에 “무대 오르기 전 #나도 긴장된다 #미인대회 #심사위원 #사자머리 #하이힐. 아침부터 심사하고 이제야 무대에 오릅니다. 26년 만에 다시 한 사자머리 왕관은 언제나 써도 흥분됩니다. 오랜만에 신은 13센티 하이힐 여러분 저 넘어지면 어쪄지요”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함소원은 미스코리아 시절 했던 사자머리를 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꺼운 쌍꺼풀 라인과 짙은 메이크업까지 마치 1997년으로 돌아간 모습이다.

한편 함소원은 지난 1997년 미스코리아 경기 진에 입상했다. 최근 베트남 미인대회 참석 소식을 알렸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함소원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9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