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청, ♥집주인 가족과 상견례..핑크빛 러브라인 급전개('같이삽시다')
    • 입력2022-06-28 21:32
    • 수정2022-06-28 21: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6_28_21_13_40_823
캡처_2022_06_28_21_13_40_823
캡처_2022_06_28_21_13_40_823
캡처_2022_06_28_21_13_40_823
캡처_2022_06_28_21_13_40_823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김청이 적극적인 러브라인 만들기에 나섰다.

28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사선녀가 김청의 썸남 이종면의 가족과 상견례를 가졌다.

집주인 이종면은 어머니, 이모와 함께 많은 음식을 들고 사선녀를 찾아왔다. 돌미나리전, 두릅전, 잡채 등 맛있는 음식에 박원숙은 “잘 되면 (청이) 음식 솜씨 더 좋아지겠다”고 핑크빛 러브라인을 만들었다.

김청은 복스럽게 음식을 먹으며 어머니에게 “어쩜 이리 고우세요”라고 점수를 땄다. 어머니 역시 “내가 아무리 좋아도 본인들이 좋아야지”라고 말하면서도 “(김청이) 싫어할 이유가 어딨어요”라고 김청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시어머니 모시고 살 거?”라는 질문에 김청은 “어우 당연하지”라고 말해 어머님과 이모님을 웃게 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KBS2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6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