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피습' 40대 여배우 추측ing…최지우·최지연 날벼락→"극비리 재혼" 주장[SS핫이슈]
    • 입력2022-06-15 16:50
    • 수정2022-07-05 13: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1110101000040500000731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40대 배우 A씨가 남편 B씨에게 흉기로 습격당한 사건을 둘러싼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 가운데 B씨가 두 번째 남편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15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채널에는 ‘이태원 40대 여배우 정체? 밝혀지지 않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유튜버 이진호는 A씨에 대해 “2차 가해 우려가 있어서 당사자가 누군지, 어떤 여배우인지 밝힐 수 없다. 다만 대중이 모두 알고 있는 톱스타급이나 이름만 들어도 다 알 수 있는 여배우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B씨는 A씨의 두 번째 남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A씨가 최근 주변 지인들도 모르게 극비리에 재혼한 상황이다. 그러니까 이번 사건을 벌인 인물이 재혼 남편인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공개된 정보로 A씨의 정체를 추론할 수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거론되는 연하 남편을 둔 40대 여배우는 모두 당사자가 아니다. 연하 남편의 존재 자체가 외부에 알려진 적이 없다”며 “당사자가 이같은 사안의 당사자가 본인이라는 걸 알려지는 걸 원치 않는다”고 설명했다.
Cap 2022-06-15 16-06-12-043-vert
그러나 누리꾼들은 슈퍼모델 출신, 그룹 활동 경험, 배우 전향 등을 근거 삼아 추측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사건과 무관한 여배우들까지 피해를 보는 분위기다. 특히 인터넷상에서 A씨의 초성이 ‘ㅊㅈㅇ’이라는 낭설이 돌며 연하 남편을 둔 최지우 등이 언급되기도 했다.

연령대와 초성이 동일한 최지연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아침부터 댓글들에 괜찮냐고. 뭐지 하는데 오늘 기사 보고 놀람. 저희는 잘 지내요”라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남편과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공개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한편, A씨는 14일 오전 8시 40분께 서울 용산구 자택 앞에서 30대 남편 B씨가 휘두른 흉기에 여러 차례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와 B씨는 긴급임시조치에 따라 별거 중이었으며, 사건 현장에 자녀 한 명이 함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심언경기자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스포츠서울 DB, 유튜브 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