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독립국가연합 혁신기술 상용화 3개사 선정
    • 입력2022-05-31 14:54
    • 수정2022-05-31 14: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CIS 지역 혁신기술 상용화 지원사업 협약식 모습. 제공=경기도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경기도는 독립국가연합(CIS.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1991년까지 소련연방의 일원이었던 독립국가 11개국) 혁신기술 상용화 지원사업 공모에서 ㈜유로팜스,㈜그린첨단소재, ㈜이클레틱 등 3개사를 최종 지원 대상에 선정했다.

31일 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기초과학 기술 강국인 독립국가연합(CIS) 지역의 혁신기술과 경기도 기업을 연결해 상용화하는 사업으로, 시제품 개발, 인증·테스트, 기술개발 등 기업당 1억 원의 지원금이 제공된다.

지원 대상 선정된 ㈜유로팜스는 탄소중립을 위해 우크라이나 원천기술을 이전해 작물재배용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 멀칭필름을 개발한다. ㈜그린첨단소재는 러시아로부터 희토류 자원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핵심소재인 희토류계 영구자석을 개발을 계획하고 있다. ㈜이클레틱은 카자흐스탄과 협업해 임플란트 상부구조물 일체화와 스캐닝 맞춤화 디지털 기술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당초 러시아 지역으로 제한했으나 올해부터 대상을 독립국가연합(CIS)으로 확대해 공모를 진행했다. 그 결과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러시아와 협력하고 있던 이들 3개 사가 선정됐다.

이민우 투자진흥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우크라이나 사태 속에서도 독립국가연합(CIS) 기업들과 안정적으로 기술협력을 하고 있는 기업들로, 특히 올해는 러시아에 집중돼 있던 상용화 사업을 독립국가연합(CIS) 지역 전체로 확대 운영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hoonj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