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 고백' 함소원 "울다보니 사무쳐…더 좋은 엄마될 준비 중"[★SNS]
    • 입력2022-05-25 15:11
    • 수정2022-05-25 15:1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함소원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둘째 유산을 고백한 방송인 함소원이 SNS에 심경글을 게재했다.

함소원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는 많이 아팠다. 그 슬픔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 지 몰랐다. 그저 비어버린 마음이 슬펐고 슬퍼서 울었고. 울다 보니 사무쳤다”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하지만 지금은 생각한다. 제가 부족해서 제가 준비가 아직 안 되어서 그래서 그렇다고. 그러니 조금 더 배우자 조금 더 좋은 엄마가 될 준비를 하자 그러면 우리 둘째 다시 와 주겠지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오늘도 스치는 바람에도 하늘에 더 있는 태양에도 길가의 조그맣게 피어난 꽃에도 세상 만물에 기도한다”며 “부족함을 채워서 모자란 부분은 채우며 기다리겠다”고 이야기했다.

함소원은 지난 2017년 18세 연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을 두고 있다. 앞서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하던 중 방송 조작 등 논란에 휩싸이며 하차했다.

그러던 중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 출연한 함소원은 지난해 둘째 아이를 유산했다고 고백했다. 함소원은 “혜정이 열심히 키우면서 기다리겠다. 어젯밤부터 디엠 주시고 걱정해주신 여러분 감사하고 고맙다”고 전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채널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