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중소기업 위해 사이버플러스 출시
    • 입력2022-05-23 08:46
    • 수정2022-05-23 08: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보도사진] 삼성화재, 중
삼성화재가 중소기업을 위해 ‘삼성사이버플러스’를 출시했다. 사진|삼성화재

[스포츠서울 | 홍성효기자] 삼성화재가 중소기업을 위한 간편 사이버보험 ‘삼성사이버플러스’를 출시했다.

‘삼성사이버플러스’는 사이버 상에서 발생하는 각종 사고를 종합적으로 보장하는 상품이다.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배상책임뿐만 아니라 사이버 사고로 인한 기업의 직접·간접적인 재정손실 및 제3자에 대한 배상책임 등이 보장된다. 구체적으로는 △사고원인 조사비용 △데이터 복구비용 △기업 운영중단에 따른 손실 △사이버 협박 해결비용 △사이버 범죄로 인한 금전손해 △기밀정보 유출에 따른 배상책임 △개인정보 유출 배상책임 △온라인 미디어 활동 중 발생하는 배상책임 등을 보상한다.

가입 절차도 간단해졌다. 기존에는 사이버보험 가입 시 20여장의 설문서를 작성해야 했으나 ‘삼성사이버플러스’는 1장으로 축소했다. 보험 가입 전 필수적으로 거쳐야 했던 전문업체의 위험조사 과정도 생략된다. ‘삼성사이버플러스’는1년 단위로 가입하는 일반보험으로 가입대상은 연간 매출액 2000억원 이하의 중소기업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1년 사이버 위협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사이버 공격 신고의 93%는 중소기업”이라며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업무 증가와 급속한 디지털화로 높아지는 사이버 위험에 대비하기 위한 보험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shhong0820@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