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11월까지 식품제조업체'위생관리등급' 평가
    • 입력2022-05-23 08:08
    • 수정2022-05-23 08: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수원시청 2
수원시청 전경.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경기 수원시는 식품제조업체 등을 대상으로 오는 11월까지 ‘위생관리등급’ 평가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위생관리등급 평가는 식품제조업체 등급별로 맞춤형 관리를 진행해 위생 관리 수준을 높이고, 안전한 식품 생산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시는 위생정책과 공직자로 구성된 점검반을 현장에 투입해 ‘위생관리평가표’를 바탕으로 평가한다. 평가 대상은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업체 45개소를 제외한 식품제조·가공업체, 식품첨가물 제조업체 등 90개소다.

점검반은 △업체 현황·규모·종업원 수 △위생관리책임자 유무 △식품의 종류·생산 능력 △작업장 청결 관리 △제품 관리(자가품질검사·유통기간 설정·유해물질 관리 △ 식품위생법 준수 여부 등 120개 항목(200점 만점)을 평가한다.

위생관리가 우수한 업체는 ‘자율관리업체(151~200점)’, 시설·관리가 식품위생법 기준에 적합한 업체는 ‘일반관리업체(90~150점)’, 기준에 미흡한 업체는 ‘중점관리업체(0~89점)’로 분류한다.

시는 평가 결과에 따라 맞춤형 관리를 진행한다. 자율관리업체는 2년 동안 위생 관리 검사를 면제하고, 위생 관리 시설 개선을 위한 융자(대출) 사업 등을 진행할 때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중점관리업체는 매년 1회 이상 집중적으로 위생 지도·관리를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식품제조업체 등의 위생·품질 관리 능력을 체계적으로 평가해 위생 관리 수준을 높이고, 시민이 신뢰할 수 있는 건강한 음식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hoonj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