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4심 합의하는 심판진, 이건 끝내기 안타가 아닌 병살
    • 입력2022-05-19 00:17
    • 수정2022-05-19 00: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4심 합의하는 심판진, 이건 끝내기 안타가 아닌 병살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두산과 SSG의 경기 11회말 두산 조수행의 좌익수 앞 타구에 대해 4심이 모여 합의를 하고 있다. 상황은 두산 조수행의 타구가 좌익수 앞에 떨어지고 3루 주자 김재호가 홈을 밟으면서 끝내기 안타가 되는 듯 했으나 SSG 유격수 박성한이 두산 2루 주자 정수빈을 태그하고 2루 베이스를 밟아 1루 주자 안재석을 포스 아웃으로 병살 처리 함으로써 끝내기 득점은 무효가 되었다. 2022. 5. 18.
잠실 | 박진업기자 upandup@spore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