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밀스 아내 "뱃사공 불법촬영 피해자는 사실 나"…논란ing[종합]
    • 입력2022-05-16 09:54
    • 수정2022-05-16 09: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뱃사공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래퍼 뱃사공의 불법촬영을 폭로한 래퍼 던밀스의 아내가 자신도 피해자라고 고백했다.

던밀스의 아내 A씨는 16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겁이 나는 마음에 진작 사실을 이야기하지 못했다. 제 부족함 때문에 많은 분들에게 혼란을 야기한 것 같아 죄송하다. 이제 용기를 내서 말씀드리려고 한다. 제 지인이라고 했던 피해자는 사실 저”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저는 2018년 가해자와 만났다. 영화도 보고 밥도 먹고 매일 연락을 하며 흔히 말하는 썸을 타고 있다고 생각했다”며 “그분의 앨범 발표날 바다를 같이 놀러 가게 되었고, 그날 그분이 제 사진을 찍어 한 단톡방(단체메시지방)에 공유하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그 상황과 그 사진의 수위를 설명해야 하는 것도 너무 수치스럽다”라며 “다만 많은 분들이 이것을 궁금해 하셔서 말씀드린다. 제가 모텔 침대 위 속옷 탈의 후 이불을 허리까지 덮고 자고 있었으며, 얼굴 반쪽, 등, 가슴 일부분이 노출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문신이 많은 제 특성상 팔과 등에 있는 문신이 노출되었다”며 “그래서 저를 아는 사람이라면 침대에 누워있는 사람이 저라는 걸 알아볼 수 있는 사진을 제가 의식이 없는 사이, 저의 동의 없이 찍어서 공유했다. 저는 나중에 그분이 제 사진 한 장을 공유하며 한 발언들을 보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A씨는 해당 사진을 발견하게 된 경위도 설명했다. A씨는 “연애 중 남편은 핸드폰을 맡기고 군대를 갔다. 핸드폰을 보던 중 남편이 들어가있는 단톡방에 가해자도 포함되어 있음을 발견했다. 깜짝 놀라 그 단톡방을 확인하다 그날 제 사진을 공유한 걸 발견했다. 그 카톡방을 전부 뒤져봤지만 그 카톡방은 일반 친목 도모 단톡방이었으며 제 사진이 올라왔을 때 사람들은 답장을 하지 않거나 반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민 끝에 남편에게 해당 사실을 털어놨다는 A씨는 “많은 인원의 단톡방 틍성상 하루에도 수십개이상의 톡이 올라와서 남편은 그 사진의 존재를 인지하지 못했고 제가 보여준 후에야 알게 되었으며 그때부터 저희는 고통 속에서 살아야 했다”고 전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한 래퍼가 ‘몰카’를 찍어서 사람들에게 공유했다고 폭로했고 이후 해당 래퍼가 뱃사공임이 드러났다. 이에 뱃사공은 13일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는 사과문을 남겼다. 또 2차 사과문을 통해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루는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다.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뱃사공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