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농가 일손 부족 농촌인력중개센터에서 해결
    • 입력2022-05-12 15:51
    • 수정2022-05-12 15: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곡성


[스포츠서울|곡성=조광태 기자] 농번기철을 맞아 전남 곡성군이 농촌인력중개센터를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농촌인력중개센터에서는 농작업 일손 알선, 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일손이 필요한 농가가 즉시 인력을 구할 수 있도록 영농작업반을 운영한다.

현재 11팀 80명을 확보하고 있으며 농가의 인력 수요가 있을 때마다 바로 투입될 수 있도록 상시 운영 대기 중이다.

작업반마다 중점적으로 작업 가능한 주요 분야를 나눔으로써 한층 더 전문적인 농작업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몇몇 작업반은 인근 시군과 교류 작업도 가능하다.

센터는 지역의 유휴 인력을 중개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일손이 필요한 곳과 일자리가 필요한 사람을 연결해 줌으로써 일자리 미스 매칭 해소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특히 지역 내에 한정하지 않고 인근 농촌이나 도시 구직자까지 알선 중개한다는 점이 강점이다.

아울러 농촌 일손 돕기 연계와 구직자 상담 등의 서비스도 제공하며 농산업 분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알선 중개비는 무료이며 농작업자의 단체 상해보험 가입, 교통비, 교육비, 작업반장 수당 등을 지원한다.

농가의 경영 부담을 줄이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단 근로자의 인건비는 농가에서 부담해야 한다.

곡성군에서는 총 2개소의 농촌인력중개센터가 운영된다.

현재 곡성읍 곡성농협에 인력중개센터가 2020년부터 운영되고 있으며 올해 옥과면 옥과농협에서 인력중개센터를 추가 운영하기로 확정했다.

군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 인건비 상승 억제, 일손 부족 해소를 위해 농촌인력중개센터를 확대 운영하게 됐다 일손 부족 농가와 일자리 참여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