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검사 도베르만' 조보아, "더 도전할 수 있게 만들어준 작품" [SS인터뷰]
    • 입력2022-05-13 06:01
    • 수정2022-05-13 06: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조보아 (3)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앞으로 작품을 하는 데 있어서 내가 생각하지 못했던 장르나 캐릭터 또한 더 도전을 해볼 수 있는 자신감을 준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

국내 최초 군법정을 소재로한 tvN ‘군검사 도베르만’은 돈을 위해 군검사가 된 도배만(안보현 분)과 복수를 위 해 군검사가 된 차우인(조보아 분)이 만나 군대 내의 검고 썩은 악을 타파하며 진짜 군검사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냈다. 지난달 26일 자체 최고 시청률 10.1%를 기록하며 종영했다. 극중 차우인으로 분한 조보아는 이번 작품을 통해 외적인 변화 뿐만 아니라 연기적으로도 많은 변화를 주며 호평을 받았다. ‘군검사 도베르만’의 종영 후 최근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에서 시원섭섭하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조보아-군검사도베르만

조보아는 “군복을 입는 게 설레면서도 같은 군복을 입고 있는 배우들과 소속감이 들어 좋았다”며 “초반에는 어려운 부분도 많았고 동작 하나하나가 조심스러웠다. 그래도 마침 우리 현장도 거의 90% 이상이 남성들이어서 많은 스태프들에게 자문도 구하고 매 신마다 물어보면서 촬영했다. 행동이며 말투며 신경 써야 될 게 굉장히 많았더라. 군대에서는 ‘요’자를 안쓰니까 대본에 없더라도 ‘말입니다’라는 단어를 (입에) 딱 붙였다. 심지어 요즘 군대에서는 안 그런다라는 얘기도 있어서 변화하는 부분까지도 인지하면서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군대 말투를 많이 벗은 것 같다’고 하자 “(아직) 많이 어색하다. 그런데 다나까를 써보니까 좋은 것 같다. 존중받는다는 느낌도 드는 것 같아서 어른들과 대화할 때는 계속 이용을 해도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다나까체를 벗어나지 못한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터트렸다.

‘군검사 도베르만’은 군대 내 법정물이기도 했다. 군대 용어와 법정 용어를 함께 소화하며 어려운 점은 없었냐는 질문에 “어려움이 많기는 했다. 그래서 7개월 동안 사전을 달고 살았던 것 같다. 사실 대사를 받았을 때 내가 해야 하는 말인데 무슨 말인지 모르는 게 너무 많더라. ‘4사단’, ‘1대대장’, ‘수색대대장’처럼 발음하기도 힘든 용어가 많았다. 심지어 극중 (캐릭터)이름도 어렵다. 법정 용어 같은 경우도 어려워서 샤워하면서도 외우면서 들어가고. 진짜 차우인으로서 살아야 했던 것 같다”며 고충을 털어 놓았다.

차우인은 정의로운 검사였지만 또 정의을 위해서 폭력적인 모습과 불법적인 방법도 동원하는 인물이었다. 그런 차우인을 어떻게 이해하고 연기했냐고 묻자 조보아는 “차우인이 무조건 정의롭게 사건을 해결해야겠다는 아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정의를 위해선 어떻게든 처단할 수 있는 아이구나’ 라고 생각했다. (차우인은)복수라는 목표가 가장 큰 아이였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 그래서 마지막에는 법복을 벗으면서 끝나게 된 게 아닐까”라고 설명했다.

조보아 (6)

올해로 데뷔 10주년이 됐다. 그간 쉬지 않고 달려왔던 그는 “작품을 하면서도 바로 다음 작품에 대한 욕심과 갈증이 늘 있었던 것 같다. 계단 하나하나를 차곡차곡 10년 동안 올라왔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있을 90개의 계단 중에 10개를 온 것 같지만 천천히 쌓아오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난 10년 동안 만들어 왔던 경험을 토대로 좀 더 발전할 수 있을 앞으로가 좀 더 기대가 된다”며 앞으로가 더욱 설렌다고 기대했다.

10년 동안의 연기 생활 중 가장 색다른 모습으로 변화를 시도한 그에게 이번 작품이 어떻게 기억에 남을 것 같냐고 묻자 조보아는 “개인적으로 많은 변화를 할 수 있었던 작품이었던 것 같다. 연기를 하는 데 있어서도 힘을 빼려고 노력을 했고 본연의 허스키한 목소리도 내보려고 했다. 앞으로 작품을 하는 데 있어서 내가 생각하지 못했던 장르나 캐릭터 또한 더 도전해볼 수 있는 자신감을 준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며 “더 무게감있고 진지한 역할도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조보아가 쉼없이 작품 활동을 이어올 수 있었던 건 작품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이 매력적이었기에 가능했다. 그는 “ 카메라팀부터 조명, 스타일리스트까지 모든 전문가들이 모여서 한 작품을 위해서 일한다는 게 너무 매력적인 것 같다. 작품이라는 건 많은 사람들이 의기투합해서 열심히 만들어서 결실을 맺는 행위라고 생각한다. 공동체적인 느낌도 강하게 들었고 촬영을 하고 있으면서 스스로 자존감이 높아진다. 그 현장에 있는 스스로가 너무 뿌듯하고 행복감이 느껴지는 것 같다”며 작품이 만들어지는 현장의 매력을 전했다.

끊임없이 연기 활동을 이어온 조보아는 tvN ‘구미호뎐’ 이후 1년 정도 휴식기를 가졌다. 그 기간 동안 재충전을 하며 동시에 연기적으로도 성장할 수 있었다며 “공원에서 아무 생각없이 거닐면서 힐링이 되기도 하고 그때 대본을 외우면 잘 외워지더라. 그래서 그런 식으로 휴식기를 많이 보낸 것 같다. 재충전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임을 깨달았다. 영어 공부도 해보고 운동도 이것저것 해보고 결국 그렇게 충전하면서 했던 취미 활동들이 또 작품을 통해 쓰일 수 있더라. 앞으로도 연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취미 생활도 하면서 도전해보고 싶다”며 더욱 풍성해질 그의 연기 생활을 응원하게 만들었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키이스트, tvN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