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아내 박지연, 코 성형 부작용 고백 "수술 못해 우울"[★SNS]
    • 입력2022-01-27 17:54
    • 수정2022-01-27 17: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1_27_17_27_03_298
방송인 이수근 아내 박지연. 출처 | 박지연SNS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방송인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이 코 성형 부작용을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박지연은 지난 26일 자신의 SNS에 개인쇼핑몰에서 판매하는 영양제 홍보 영상을 올렸다. 정면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는 영상이었는데, 콧대가 오른쪽으로 살짝 쏠린 게 눈길을 끈다.

이에 관련 영상에 한 누리꾼이 “저만 그런가요. 영상에 코가 약간 비뚤어 보여요. 이쁜 얼굴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박지연은 “네 ! 구축이 와서…. 수술해야 하는데 못 하고 있어서 저도 많이 우울하지만 잘 버티고 있답니다”라고 말했다.

박지연
방송인 이수근 아내 박지연. 출처 | 박지연SNS

박지연이 말한 구축이란 코에 보형물을 넣는 성형수술 이후 발생하는 부작용으로, 염증 등의 요인으로 보형물이 이동하거나 휘고, 비치거나 뚫고 나오는 등 다양한 증상이 생긴다.

박지연의 경우는 보형물이 휘어진 부작용으로 보인다. 박지연은 지난 2008년 12세 연상의 이수근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박지연은 둘째 임신 당시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이 망가져 이식수술을 받았으나 예후가 좋지 않아 현재 신장 투석을 받으며 재이식 수술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