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박은영, 최은경과 충돌로 눈 부상...FC아나콘다 비상
    • 입력2022-01-19 21:25
    • 수정2022-01-19 21: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1_19_21_18_50_911
캡처_2022_01_19_21_18_50_911
캡처_2022_01_19_21_03_05_783
캡처_2022_01_19_21_03_05_783
캡처_2022_01_19_21_03_05_783
캡처_2022_01_19_21_03_05_783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FC아나콘다에 비상등이 켜졌다.

19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아나콘다가 FC구척장신과의 경기를 앞두고 특훈에 나섰다.

지난 경기 FC원더우먼을 상대로 6골 실점하며 대패한 FC아나콘다는 지옥 훈련에 돌입했다.

공격, 수비, 체력 강화 트레이닝까지 훈련에 한창이던 FC아나콘다는 예상치 못한 사고로 맞닥뜨렸다.

박은영이 최은경과 부딪히며 부상을 당한 것. 급격히 부어오른 눈에 FC아나콘다 팀들은 “어떡하나”라며 발을 동동 굴렀다.

경기 당일, 박은영은 검게 멍든 눈을 한 채 등장하며 부상 투혼을 예고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SBS ‘골 때리는 그녀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6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