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스 안방마님 꿈꾸는 허인서 "노력하면 언젠가는…"[SS인터뷰]
    • 입력2022-01-15 16:12
    • 수정2022-01-15 16: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허인서
한화 신인 포수 허인서. 서산|최민우기자 miru0424@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서산=최민우 기자] “내가 열심히 노력하면 도달하지 않을까.”

한화 신인 포수 허인서(19)는 이글스의 미래 안방마님으로 꼽힌다. 고교 시절부터 두각을 드러냈고, 2022 신인 드래프트에서 고교 포수 최대어로 평가받았다. 한화는 1차 지명과 2차 1라운드 티켓을 활용해 문동주와 박준영을 선발했고, 이들과 호흡을 맞출 허인서를 2차 2라운드 11라운드에서 뽑으며 드래프트 승자가 됐다.

당시 한화 정민혁 스카우트는 허인서 선발을 두고 “구단 내부에서는 1라운드급 선수라는 평가를 했다. 최재훈과 백용환 등 주전 포수들이 모두 30대 중반을 바라보고 있다. 좋은 포수 유망주를 선발했기 때문에 세대교체의 희망을 봤다. 또 2023년 드래프트에서 적극적으로 투수를 선발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허인서의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 지난해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21경기에 출전해 81타수 21안타 타율 0.259, 1홈런 14타점을 올렸다. 뛰어난 활약을 펼친 허인서는 12월 21일 이만수 포수상을 수상했다.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은 “오랜 시간 지켜본 선수다. 고교 포수 중 포구와 송구가 뛰어나다”며 수비에 강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타격도 좋다. 중장거리 타자로 성장 가능성이 있다”며 공수겸장 포수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허인서
한화 허인서. 출처|한화 이글스 SNS
기대를 한 몸에 받은 채 독수리 군단에 합류한 허인서다. 프로 선수가 되겠다는 꿈을 이룬 기쁨도 잠시, 허인서는 서산에 위치한 2군 훈련장에서 1군 진입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오전 7시부터 단체 훈련이 시작된다. 오후에는 개인 훈련을 병행한다.

지난해 치러진 마무리캠프도 많은 도움이 됐다. 허인서는 “배터리 훈련을 해봤다. 확실히 아마추어 때랑 다르더라. 고교 재학 시절에는 습관을 신경 쓰지 않았는데, 프로에서는 행동 하나하나가 조심해야 한다더라. 습관을 고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프로에 연착륙하기 위해서 보완해야 할 점을 묻자 그는 “포수는 수비가 제일 중요하다.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 타격도 욕심이 있다. 공을 골라내는 능력을 갖추겠다”고 답했다.
최재훈
한화 정민철 단장과 최재훈이 FA 계약을 맺은 후 악수하고 있다. 제공|한화 이글스
최근 KBO리그는 포수 세대교체가 이뤄지지 않았다. 포수 품귀현상이 일어나면서,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서 특급 대우를 받았다. 2018시즌을 앞두고 강민호가 삼성 유니폼을 입으면서 4년 80억원 잭팟을 터뜨렸고, 2019년 양의지가 NC로 향하면서 4년 125억원 대형 계약을 이끌었다. 한화 최재훈도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5년 54억원에 한화 잔류를 택했다. 장성우도 4년 최대 42억원에 KT에 남았다. 시장에 나온 포수 모두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허인서 역시 FA 대박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다만 이제 막 입단한 선수인 만큼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분명 동기부여는 될 수 있다. 그는 “아직 멀리 있는 일이다. 그래도 내가 열심히 하면 도달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옅은 미소를 띠었다.

miru0424@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