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개똥 안치우는 견주에 "인간에 대한 혐오 생겨" 일침
    • 입력2022-01-13 14:45
    • 수정2022-01-13 14:5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2011401000859400052801_20220113130403559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동물 훈련사 강형욱이 반려견의 배변을 치우지 않고 방치하는 견주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강형욱은 12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서 ‘이제 리드줄 길이가 2미터로 제한됐다고?’라는 제목으로 라이브방송을 하며 시청자들과 소통했다.

한 시청자가 실시간 채팅창에 한 네티즌이 “개똥은 치우고 산책합시다”라는 글을 올리자 그는 “흥미롭게도 제 훈련 센터에서도 눈치를 주는 부분이다. 훈련 센터에서 개똥은 즉시 잘 치우라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지만 치우지 않는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센터에서 개똥을 발견하면 누가 안치웠나 CCTV를 돌려본다”면서 “CCTV를 보면 90%는 자기 개가 배변을 하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있겠나 생각하겠지만 일주일에 몇 번씩 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강형욱은 “이제는 CCTV 돌려보는 것도 귀찮고 힘들다. 또 인간에 대한 혐오와 증오가 생기는 것 같아서 (CCTV를) 보는 일은 자제하고 있다. 정말 어처구니없을 때만 보는데 너무 상식적이지 못하다”고 토로했다.

한편 강형욱은 KBS2 ‘개는 훌륭하다’ 등에 출연하며 반려견 행동 교정 전문가로 활약하고 있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